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 총리 "올해는 달라져야"…새 학기 등교수업 검토 지시



[앵커]



교회도 내일(24일)부터는 모여서 예배할 수 있고, 모두들 아주 조금이나마 일상을 되찾았는데 우리 아이들 학교는 어떡해야 할까요. 아이들이 정말 집에만 있어야 했던 지난해와는 달라야 하지 않겠냐는 분위기 속에 오늘은 국무총리도 나섰습니다. 3월 새학기부터는 정상 등교할 수 있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교육부에 지시했습니다.



이 소식은, 김나한 기자입니다.



[기자]



[양보라/초등학생 학부모 : 일단 친구들과 놀이하는 것도 굉장히 중요한 것 같고, 온라인을 통해서 학습할 수 있는 부분이 제한적인 것 같아요.]



[김동섭/초등학생 학부모 : (아이) 엄마도 많이 힘들어하고…방역은 잘될 거라고 믿고 있고요. 잘된다는 조건이면 충분히 보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지난 한해 아이들은 친구와 어울려 놀 기회를 빼앗겼고, 학부모는 종일 돌봄에 지쳤습니다.



올해도 똑같아선 안된다는 공감대 속에 국무총리도 나섰습니다.



[정세균/국무총리 : 교육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해서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유치원생과 초등학교 저학년부터 등교하는 방안을 검토하자는 이낙연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어제 발언에 이은 겁니다.



특히 초등학교 안에서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비교적 낮다는 연구 결과를 근거로 들었는데, 방역당국에서도 깊이 논의해보겠다는 입장을 밝혔습니다.



[권준욱/중앙방역대책본부 제2부본부장 : 세계보건기구에서는 (학교에서 방역수칙이 안 지켜지는 상황을 제외하면) 학교가 특별히 초등학교를 중심으로 대규모 집단감염 환경이 된 바는 없다는 이야기를 한 바 있습니다. 향후 초등학교 저학년 이하의 코로나19 위험도를 다시금 세밀하게 평가하고…]

JTBC 핫클릭

정은경이 쏘아 올린 공…"등교 확대" vs "시기상조" "새 학기엔 등교수업"…방역 전문가들 의견 내기로 국내 코로나 발생 1년…'신천지→3차 유행', 변곡점 보니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