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케이타 28점' KB손해보험, 현대캐피탈 꺾고 4연패 탈출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사진=한국배구연맹 제공

KB손해보험이 노우모리 케이타의 투혼 속에 4연패를 벗어났다.  
 
KB손해보험은 23일 천안 유관순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1 V리그 홈경기에서 현대캐피탈에 세트 스코어 3-2(25-20, 31-33, 21-25, 25-22, 15-13)로 이겼다.  
 
이날 승리로 시즌 최다 4연패에서 벗어난 3위 KB손해보험(승점 42·14승 10패)은 4위 우리카드(승점 39·13승 10패)와의 격차를 조금 벌렸다. 6위 현대캐피탈(승점 25·9승 15패)은 3연승 행진을 마감했다.  
 
최근 장염으로 링거 투혼을 펼친 케이타는 이날 역시 팀을 위해 몸을 던졌다.  
 
3세트 도중 허벅지 통증으로 빠진 케이타는 4세트에 다시 나섰지만 평소답지 않은 모습을 보여 코트에서 물러났다.  
 
하지만 케이타는 해결사였다. 5세트에서만 팀 득점의 절반 이상인 8득점을 책임져 팀 승리를 이끌었다. 세터 황택의가 13-13에서 상대 다우디 오켈로의 오픈 공격을 블로킹했고, 이어 서브 에이스로 경기를 끝냈다.  
 
KB손해보험은 케이타의 활약도에 따라 희비가 엇갈리는 날이 많다. 그는 최근에는 장염으로 고생하며 링거를 맞고 경기에 나서는 투혼을 발휘했다. 이날 역시 경기 도중 통증을 느껴 몸 상태가 완벽하지 않았지만, 가장 중요한 순간 좋은 활약을 선보여 팀의 연패 탈출에 앞장섰다. 케이타는 이날 29점에 56.25%의 성공률을 기록했다.  
 
23일 경기 전까지 통산 득점이 3점이었던 정수영은 케이타를 대신해 코트를 밟아 개인 한 경기 최다인 9점을 뽑았다. 특히 4세트에만 7점을 올려 승부를 5세트로 끌고 왔다.  
 
김천에서 열린 여자부 경기에서는 홈 팀 한국도로공사가 IBK기업은행을 세트 스코어 3-0(25-23 25-14 25-16)으로 완파했다.
 
도로공사는 승점 27(8승 12패)로 기업은행(승점 26·9승 11패)을 4위로 밀어내고 3위로 도약했다.
 
도로공사 주포 켈시 페인은 22득점, 라이트 박정아(13점)와 센터 배유나(9점), 정대영(8점)이 힘을 보탰다.
 
이형석 기자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