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LG전자 직원들은 '로봇'이 내린 커피 마신다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 설치된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을 이용하는 임직원들. LG전자 제공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 설치된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을 이용하는 임직원들. LG전자 제공

LG전자는 최근 서울 영등포구 LG트윈타워에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을 도입했다고 23일 밝혔다.
 
이 로봇은 임직원 전용 휴식공간에 설치됐으며, 임직원들에게 양질의 커피를 제공하는 임무를 맡았다.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은 한국커피협회로부터 국내 최초로 '로봇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을 획득했다. 브루잉 마스터는 커피 추출 도구 및 방식을 이해하고 최적의 커피를 만들어내는 능력을 평가하는 민간자격 검정이다.
 
LG 클로이 바리스타봇은 브루잉 마스터 자격증 획득으로 F&B(식음료) 사업에서 중요한 맛의 신뢰성을 확보했다는 게 회사의 설명이다. 원두 고유의 맛과 풍부한 향을 일정하게 제공하는 것이 강점이다.
 
LG전자는 로봇을 미래사업의 한 축으로 삼고 호텔, 병원, F&B 등에 맞춤형 솔루션을 선보이고 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