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재석, 끓어오르는 화 참지 못 하고 포기 선언

놀면 뭐하니?

놀면 뭐하니?

유재석이 라이브 3시간 전 끓어오르는 화를 참지 못하고 포기 선언을 했다.

 
23일 방송되는 MBC '놀면 뭐하니?'에서는 본캐 유재석·김종민·데프콘이 유저들과 함께한 '밥 한번 먹자' 라이브를 준비하는 모습이 공개된다.
 
분통을 터트리는 유재석과 쌀이 가득 담긴 그릇을 든 김종민의 모습이 담겨 눈길을 모은다. 김종민은 자신이 솥 밥을 짓겠다고 나섰고 유재석의 의심의 눈초리를 보냈다. 생애 처음으로 솥밥에 도전하는 김종민은 쌀을 씻겠다며 쌀이 담긴 그릇을 들고 당당히 제작진 앞으로 향했다. 멀뚱히 제작진을 바라보는 그를 지켜보던 유재석은 "설마… 해 달라고? 때가 어느 땐데"라며 분통을 터뜨렸다고 해 폭소를 유발한다.
 
이어 비주얼 절정의 첫 토마호크 시식 현장도 포착됐다. 오직 고기에 집중하며 자신만만한 모습을 보였던 데프콘. 그가 준비한 토마호크를 먹은 김종민은 신선도 100%를 자랑하는 선홍빛 속살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데프콘이 겉은 웰던 속은 레어로 한 고기 두 맛을 만들어 냈다. 생애 첫 먹방 라이브를 앞두고 어느 것 하나 맘처럼 되지 않은 상황에서 유재석은 '분노의 도끼질'을 하며 "얘네들 하고 못 하겠어"라고 포기를 선언했다.
 
방송은 23일 오후 6시 25분.
 
김진석 기자 superjs@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