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이낙연 '경제 살려달라' 남대문 상인에 "올때마다 뜨끔뜨끔"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어묵을 먹고 있다. 뉴스1

23일 오전 서울 중구 남대문시장에서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와 서울시장 보궐선거 경선에 나서는 우상호 의원,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어묵을 먹고 있다. 뉴스1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가 23일 서울 남대문 시장을 찾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인들의 목소리를 들었다. 서울시장 보궐선거 당내 경선을 앞둔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과 우상호 의원도 동행했다. 
 
이 대표 일행은 이날 시장 곳곳을 돌아보며 김밥과 도넛, 어묵 등을 온누리상품권으로 구매했다. 이 대표는 양말을 사서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에게 선물하기도 했다. 일부 상인은 이 대표에게 '남대문시장 경제 좀 살려달라'며 어려움을 호소했다. 
 
이 대표는 상인회와 간담회에서 "제가 총리 때 와서도 이 자리에 앉아 많은 말씀을 들었다"며 "실제 개선된 게 별로 없는 것 같아 올 때마다 뜨끔뜨끔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가 금년 가을 무렵까지 백신에 의한 집단 면역이 생길 것이라고 발표했다"며 "그전까지 어떻게 이 고통을 덜어드릴 것인지에 집중을 하겠다. 어려움을 함께 넘어가자"고 말했다.
 

박영선 전 장관과 우상호 의원도 동행  

박 전 장관과 우 의원에 대한 지지를 부탁하기도 했다. 이 대표는 "오늘은 박영선 전 장관과 우상호 의원 두 분을 모시고 왔다"며 "서울시를 가꾸고 좋게 하고 싶다는 꿈을 오랫동안 간직해오신 분"이라고 두 사람을 소개했다. 
 
박 전 장관은 "소상공인 디지털화를 시작한 곳도 여기 남대문 시장"이라며 "전통과 디지털이 만나는 새로운 21세기 글로벌 서울을 대표할 수 있는 세계적 시장으로 발돋움할 수 있도록 이 대표와 우상호 후보, 제가 적극 지원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우 의원은 "시장은 물건만 파는 것이 아닌 많은 사람이 모여서 새로운 문화와 정보를 공유하는 새로운 생활공간"이라며 "시장의 시설 개선이나 정책 자금이 필요할 텐데 당과 정부, 서울시가 할 수 있는 일을 하겠다. 코로나로 힘드실 텐데 최대한 극복해서 장사가 잘되도록 해드리는 민주당과 서울시장 후보들이 되겠다"고 말했다.
 

이낙연 "지원금 충분치 않은 것 잘 알아" 

이 대표는 간담회 종료 후 기자들에게 "방역은 방역대로 차질없이 진행되도록 도우면서 자영업자와 소상공인들의 고통을 조금이라도 더 빨리 덜도록 최선의 노력을 하겠다"며 "3차 재난지원금이 지급되고 있는데 그것이 충분하지 않다는 것을 잘 안다. 재정의 적극적인 역할을 정부와 잘 협의해가면서 늦지 않고 유연하게 민생을 돕겠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