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2배로 뛴 보조금 때문?…'갤럭시S21' 첫날 개통 20%↑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홍대 T팩토리에서 열린 SK텔레콤 갤럭시S21 무인 개통식에서 모델들이 갤럭시S21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22일 오전 서울 마포구 홍대 T팩토리에서 열린 SK텔레콤 갤럭시S21 무인 개통식에서 모델들이 갤럭시S21을 선보이고 있다. 연합뉴스

 
삼성전자 갤럭시 S21의 첫날 개통량이 전작에 비해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23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개통 첫날인 전날 갤럭시S21개통량은 9만~10만대 수준이다. 통신사를 통하지 않고 자급제 채널을 통해 기기를 구매한 물량이 30% 안팎인 점을 감안하면 총 개통량은 12만대 내외로 추산된다. 이같은 추세는 전작인 갤럭시 S20 시리즈에 비해 15~20% 많은 수준이다. 갤럭시 S20 시리즈의 첫날 개통량은 7만대 수준이었다. 
 
갤럭시 S21 시리즈의 판매가 증간 배경으로는 삼성의 가격 인하와 이통사의 공시지원금 상향 조정 등이 꼽힌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갤럭시 S21 기본모델 가격을 99만원으로 5G 플래그십 모델 최초로 100만원 이하로 책정했다. 이통 3사 역시 전작보다 2배 수준인 최대 50만원의 공시지원금을 내걸었다. 
 
업계 관계자는 "갤럭시 S20의 부진을 만회하기 위한 삼성전자와 5G 시장을 확대하려는 통신사의 이해관계가 맞아 떨어졌다"고 말했다. 다만 "비싼 5G 요금제에 부담을 느끼는 고객들이 자급제 판매를 선호하면서 초기 판매량이 많아진 측면이 있다. 계속 판매량이 유지될지는 지켜봐야 한다"고 덧붙였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