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靑 “바이든 행정부 국가안보보좌관 첫 통화…한미동맹 재확인”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국가안보실장과 정만호 국민소통수석이 19일 청와대에서 열린 국무회의에 앞서 대화하고 있다. 연합뉴스

서훈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23일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과 첫 전화통화를 했다고 청와대가 이날 밝혔다. 
 
청와대 강민석 대변인은 이날 "서 실장이 40분간 제이크 설리번 미국 국가안보보좌관과 상견례를 겸한 첫 유선 협의를 가졌다”면서 “양측은 우리 외교안보 정책의 근간인 한미동맹의 굳건함을 재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동맹으로서 코로나19·경제회복·기후변화·사이버 등 글로벌 이슈에서도 함께 적극 협력해 나가는 것이 긴요하다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덧붙였다. 
 
한미 양측은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한반도 비핵화와 평화 정착이라는 목표 달성을 위해 공동으로 협의하고 노력해 나가기로 뜻을 모았다고 청와대는 전했다. 조속한 시일 내 한미 정상간의 소통을 시작하는 것이 중요하는데 공감했다고도 했다.
 
강 대변인은 “설리번 보좌관은 한미동맹이 지역 내 평화와 번영의 핵심축(linchpin)이자 미국과 민주주의·법치 등의 가치를 공유하는 동맹으로서 향후 다양한 사안들에 긴밀히 협의할 것이라고 말했다”며 “앞으로 국가안전보장회의(NSC)를 포함한 각급에서 긴밀히 수시로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