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세균 총리, 교육부에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 검토하라"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코로나19 대응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신학기 등교 수업 방안을 검토할 것을 지시했다.
 
정세균 총리는 2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교육부는 방역 당국과 협의해 신학기 수업 방식과 학교 방역 전략을 미리 준비하라"고 밝혔다.
 
정 총리는 "원격수업이 길어져 학습 격차 우려도 있고, 학부모의 돌봄 부담도 가중되고 있다"며 "오래 친구들을 만나지 못한 아이들의 사회성 부족, 우울감 등도 걱정된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학교의 코로나19 감염 위험이 낮다는 연구 결과를 공유했다. 그는 "최근 세계보건기구(WHO)의 보고서에 따르면 어린이와 청소년은 성인보다 코로나19 감염률이 낮고, 감염돼도 경증이나 무증상인 경우가 많다고 한다"며 "지역 사회 유행 정도가 심각하지 않고 방역 수칙만 지켜진다면 학교는 감염 확산의 주요인이 될 가능성이 작다는 분석 결과를 내놓고 있다"고 했다.
 
또 정 총리는 대면 예배 등 종교 활동과 관련해선 "코로나19 장기화로 지친 국민께 종교활동이 정신적 위안을 줄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며 "정부는 방역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으며, 교단과 신도 모두 방역의 모범이 돼달라"고 당부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