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더오래]남편과 죽은 전 부인, 여자 집사 사이에 숨은 비밀

[더,오래] 현예슬의 만만한 리뷰(101) ‘레베카’

요즘 개봉하는 영화도 없고 개봉 예정이던 작품도 연기되면서 영화를 접하기 점점 어려워졌습니다. 내겐 취미 생활이자 일이기도 한 ‘영화 보기’를 위해 끝까지 미뤄놓은  ‘넷플릭스’ 구독을 시작했습니다.
 
최근 코로나로 인해 집에 있는 경우가 많아지면서 전 세계 넷플릭스 유료 가입자 수가 2억 명이 넘었다고 하는데, 나도 그중의 한 명이 되었습니다. 앞으로는 종종 넷플릭스 작품도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오늘 소개해드릴 작품이 첫 번째가 되겠네요. 미스터리, 멜로가 뒤섞여 있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영화 ‘레베카’ 입니다.
 
극 중 화자이자 맥심 드 윈터의 두 번째 부인으로 등장하는 배우 릴리 제임스. [사진 넷플릭스]

극 중 화자이자 맥심 드 윈터의 두 번째 부인으로 등장하는 배우 릴리 제임스. [사진 넷플릭스]

 
밴 호퍼 부인의 비서 격으로 아침에 일어나는 것부터 저녁에 잠드는 것까지 일일이 챙기는 ‘그녀’. 일찍부터 부모를 여의고 여행 겸 돈을 벌 목적으로 호퍼 부인을 따라다니고 있죠. 이번엔 몬테카를로로 여행 온 그녀는 한 남자를 만나게 됩니다. 맥심 드 윈터, 잉글랜드의 맨덜리가 주인이자 작년에 안타깝게도 부인 레베카를 잃은 남자입니다.
 
밴 호퍼 부인은 맥심을 자신의 조카에게 소개하려고 그녀에게 레스토랑에 자리를 마련하라고 지시하지만 그 일을 계기로 맥심과 그녀는 첫 만남을 갖게 됩니다. 이후 맥심은 그녀에게 ‘드라이브하러 가자’, ‘정원을 걷자’는 쪽지를 통해 함께 시간을 보내게 되는데요. 밴 호퍼 부인을 속이며 매일 같이 비밀 데이트를 즐기게 되죠. 두 남녀가 사랑에 빠지는 건 순식간이었습니다.
 
이를 밴 호퍼 부인이 눈치채지 않을 리가 없겠죠. 사실을 알고 바로 뉴욕으로 떠나자고 하는데요. 이대로 떠날 수 없던 그녀는 맥심의 객실로 찾아가 마지막 인사를 전합니다. 이에 맥심은 그녀에게 자신과 결혼해 맨덜리 저택으로 가자 하죠.
 
결국 그녀는 드 윈터 부인의 자격으로 맨덜리 저택에 입성하게 됩니다. 그곳에는 맨덜리가의 집사 댄버스 부인이 기다리고 있었죠. 첫날부터 왠지 모르게 거리감을 두는 듯한 댄버스 부인과 죽은 아내 이야기만 나오면 극도로 예민하게 반응하는 남편 맥심. 그리고 집안 곳곳 레베카의 흔적이 남겨져 있는 으리으리한 맨덜리 저택에는 과연 어떤 비밀이 숨겨져 있을까요. 이곳에서 사랑하는 남편 맥심과 행복하게 살 수 있을까요.
 
맥심 드 윈터 역의 아미 해머(왼쪽). 여행지에서 만난 그들은 끝내 결혼까지 하게 된다.

맥심 드 윈터 역의 아미 해머(왼쪽). 여행지에서 만난 그들은 끝내 결혼까지 하게 된다.

 
‘레베카’라는 이름에 이미 익숙한 영화 팬이 많을 겁니다. 영국의 소설가 대프니 듀 모리에 여사가 1938년에 발표한 소설책 『레베카』가 그 시작이었죠. 이후 연극, 영화, 뮤지컬의 형태로 다양하게 변형되었는데요. 잉글랜드 출신이자 서스펜스의 대가라 불리는 앨프리드 히치콕 감독이 1940년 처음 미국에 진출해 만든 영화가 이 작품입니다. 그의 영화 중 유일하게 아카데미 작품상을 받기도 했죠.
 
저는 이 작품을 오래전 뮤지컬로 처음 접하게 됐는데요. 소설도, 영화도, 뮤지컬도 모두 보지 못했더라도 이 뮤지컬 넘버는 한 번쯤 들어보았을 겁니다. 극 중 드 윈터 부인과 댄버스 부인의 갈등이 최고조에 달하는 장면인데요. 레베카를 어렸을 적부터 키우다시피 한 댄버스 부인이 드 윈터 부인에게 ‘당신은 절대 레베카와 맨덜리 저택의 주인을 대신할 수 없다’는 메시지를 강력하게 전하고 있죠.
 
 
영화에서는 이 장면을 맨덜리 저택의 ‘거울의 방’, 레베카의 침실에서 대화하는 모습으로 처리했는데요. 사방이 다 거울인 방에서 감정이 격해져 울먹이며 말하는 드 윈터 부인과 다르게 조용하지만 위협적인 목소리로 말하는 댄버스 부인은 뮤지컬과는 또 다른 느낌을 줍니다.

 
맨덜리가의 집사로 등장한 댄버스 부인 역의 크리스틴 스콧 토머스(위).

맨덜리가의 집사로 등장한 댄버스 부인 역의 크리스틴 스콧 토머스(위).

 
주의 깊게 본 분이라면 눈치챘겠지만 영화에 단 한 번도 등장하지 않으면서 가장 많이 불리는 레베카는 영화에 가장 많이 등장하면서 이름으로는 불리지 않는 ‘그녀’와 묘하게 대비되기도 하는데요.
 
이 영화의 화자이며 막심 드 윈터 부인이라 불리는 ‘그녀’는 처음부터 끝까지 진짜 이름이 등장하지 않습니다. 반 호퍼 부인의 비서였을 땐 그저 ‘얘’ 아니면 ‘저기’로 불렸고, 맥심과 결혼한 후에는 ‘드 윈터 부인’이라 불렸죠. 자신보다 남을 위해 살아왔던, 어쩌면 끌리면 끌리는 대로 살아왔던 그녀가 레베카와 댄버스 부인, 맥심 사이의 숨겨진 비밀을 알게 되면서 점점 강인한 여성으로 성장해나갑니다.
 
이런 그녀의 심리 변화와 함께 원작 또는 동명의 영화, 뮤지컬 등을 먼저 접해봤다면  서로 비교하면서 감상해보는 것도 좋을 것 같네요. 
 
레베카
'레베카' 포스터.

'레베카' 포스터.

원작: 대프니 듀모리에의 소설 ‘레베카'

감독: 벤 휘틀리
각본: 제인 골드먼
출연: 릴리 제임스, 아미 해머, 크리스틴 스콧 토머스
음악: 클린트 맨셀
장르: 드라마, 미스터리, 멜로/로맨스
상영시간: 123분
등급: 15세 이상 관람가
개봉일: 2020년 10월 21일(넷플릭스 오리지널)
 
hyeon.yeseul@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