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코로나 음성’ 받아야 미 입국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정부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방문 하는 모든 사람은 비행 전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며 입국 뒤 격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21일(현지시간) 코로나19 대응에 관한 행정명령 서명에 앞서 정부 계획을 설명하고 있다. 바이든 대통령은 “미국을 방문 하는 모든 사람은 비행 전 코로나 검사를 받아야 하며 입국 뒤 격리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왼쪽은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 [로이터=연합뉴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한 총력전에 나섰다. 당장 입국 장벽부터 높이고 나섰다. 바이든 대통령은 21일(현지시간) 항공기를 이용해 미국에 입국하는 승객에 대한 검사 요건을 강화하는 내용의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출국 전에 코로나19 음성 판정을 받지 않으면 미국행 항공기에 탑승할 수 없도록 하는 내용이 담겼다. 이 조치는 오는 26일부터 시행된다.
 

바이든, 확산세 안 꺾이자 총력전
“도착 뒤 7일간 격리 의무화” 지시

또 해외에서 입국하는 모든 승객에게 미국에 도착한 뒤 7일간 격리하도록 규정한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권고에 따를 것을 요구했다. 이와 관련, 바이든 대통령은 현재 의무가 아닌 권고 사항으로 돼 있는 이 규정을 강제할 수 있는 방안을 강구하라고 내각에 지시했다.
 
이번 행정명령은 미국 입국자들이 출발 전 사흘 내에 실시한 코로나19 음성 검사 결과를 항공기 탑승 때 제출하도록 명시했다. 또 미국 도착 후 3~5일 사이에 코로나19 검사를 다시 받도록 하고 음성 판정을 받은 경우에도 7일간 자가격리하도록 했다.
 
미 정부는 그동안 영국에서 출발하는 미국행 승객에게만 출발 전 코로나19 음성 검사서를 의무적으로 제출하도록 했다. 하지만 코로나19 확산세가 꺾이지 않자 전 세계에서 입국하는 승객들로 조치를 확대했다.
 
워싱턴=박현영 특파원 hypark@joongang.co.kr

선데이 배너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