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강소휘 흥국전 출전 가능성 제로"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작전을 지시하는 GS칼텍스 차상현 감독. [사진 한국배구연맹]

5연승. 하지만 차상현 GS칼텍스 감독은 웃지 못했다. 한수지, 권민지에 이어 강소휘까지 부상을 입었다.
 
GS칼텍스는 22일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열린 도드람 2020~2021 V리그 여자부 4라운드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세트 스코어 3-1(25-23, 25-17, 26-28, 27-25)로 이겼다. 5연승을 거둔 GS칼텍스(13승6패, 승점37)을 이어가며 1위 흥국생명(16승4패, 승점46)을 승점 9점 차로 추격했다. 두 팀은 26일 4라운드 전승을 걸고 맞대결한다.
 
하지만 경기 뒤 차상현 감독은 한숨을 쉬었다. 강소휘가 경기 도중 다쳤기 때문이다. 3세트 24-24 듀스 상황에서 부상을 입었다. 강소휘는 현대건설 루소의 공격을 막기 위해 뛰어오른 뒤 착지 과정에서 쓰러졌다. 발목이 돌아간 강소휘는 결국 들것에 실려 코트를 나왔다. 정밀검진은 23일 실시할 예정. 이에 앞서 한수지가 발목부상을 당해 올시즌 출전이 불투명하고 이번 경기를 앞두고 권민지도 손가락을 다쳐 6주~8주 재활이 예상된다.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한국배구연맹]

22일 현대건설과 경기에서 발목을 다친 GS칼텍스 강소휘. [사진 한국배구연맹]

차상현 감독은 경기 뒤 강소휘의 상태에 대해 "발목을 압박한 상태이고, 내일 병원에 가서 봐야할 것 같다. 제가 어떻게 할 수 있는 영역이 아니다. 일단 흥국생명전은 강소휘가 출전하 수 없다"고 말했다.
 
차상현 감독은 강소휘가 부상을 당한 순간, 큰 소리를 냈다. 차 감독은 "소리를 낸 부분은 내가 감정이 너무 격해져서였다"며 "선수들에게도 싫은 소리를 했는데, 이 고비만 넘기면 팀이 더 탄탄해질 수 있다. 하나 잃은 만큼 하나 더 얻을 수도 있다고 본다.
 
26일 흥국생명전에 대해선 "관심을 많이 받는 경기인데, 외국인선수(브루나) 출전이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 우리도 100% 전력이 아닌 상태로 싸워야 한다. 내일 하루 쉬고, 잘 준비해서 좋은 경기를 하려고 한다. 팬들의 기대에 부응할 수 있는 경기를 해야 한다. 러츠가 많은 공격을 했는데, 조금은 체력적으로 힘들것이다. 책임감 있는 선수라 이겨낼 것"이라고 말했다.
 
김효경 기자 kaypubb@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