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은경이 쏘아 올린 공…"등교 확대" vs "시기상조"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이 학교 내 코로나19 감염 전파가 극히 적었고, 학교 폐쇄로 얻는 이익이 제한적이라는 분석을 내놨습니다.



등교 중지 효과가 크지 않아, 방역 수칙만 잘 지키면 등교 수업도 괜찮다는 취지로 풀이됩니다.



이를 두고 학부모들 사이에선 다양한 반응이 나옵니다.



■ "학교 전파 극히 적어"…'등교 수업 확대' 힘 받나



최근 정은경 질병관리청장은 한림대학교 의과대학 사회 예방의학 교실 연구팀과 함께 논문을 발표했습니다.



지난해 5월 등교 이후 7월까지 코로나19에 감염된 아동·청소년을 조사해보니, 교내 전파는 단 2%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연구 기간 내 국내 확진자 중 0~19세 환자 비율은 7.2%였습니다.



등교 수업 전후로 큰 변화가 없었다고도 했습니다.



즉 감염 예방을 위해 방역 수칙만 잘 지키면 학교 내 전파는 드물다는 설명입니다.



이와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대표는 최고위원회의에서 "유치원과 초등학생의 책임 등교 실시를 검토할 만하다"면서 등교 확대에 힘을 실었습니다.



유은혜 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은 어제 교원단체 대표들과 간담회 자리에서 "교육 격차 문제가 공교육 내에서, 학교 안에서 완화할 수 있도록 모든 역량을 집중하고 최선을 다해야 한다"고 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도 신년 기자회견에서 "코로나 상황을 극복하고 등교 수업을 하는 것이 교육 효과와 아이들의 사회성을 키우고 부모의 돌봄 부담도 덜어주는 근본적인 방법"이라고 말했습니다.



■ "등교 확대해야" vs "신중해야"



등교 수업 확대를 두고 맘카페 등에선 다양한 반응이 나옵니다.



찬성한다는 입장만큼 신중해야 한다는 입장도 많습니다.



일부 학부모들은 "이제는 정상화 돼야 할 때", "아이들이 어른들보다 방역 수칙 더 잘 지켜요", "이대로 원격수업 연장은 더 이상 안 될 것 같아요. 어떤 식으로든 몇 년 후 아이들에게 안 좋게 발현될 거예요"라고 반응을 보였습니다.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강제적인 초등학교 등교 인원 제한 정책 폐지 및 대면 수업권 보장 요청'이라는 제목의 글도 올라왔습니다.



지난해 초등학교를 입학시킨 아이의 엄마라는 청원인은 "학교에 가고 싶어 하는 아이들에게 정상적인 등교 수업권을 반드시 보장하라"고 요구했습니다.



신중론은 "학교는 한 명 나오면 전체 전수조사인데, 위험한 발상이다", "매일 전체 인원이 등교한다면 결과는 달라질 거다", "등교 정상화를 한다면 밀집도를 낮추는 방안이 나와야 한다"는 의견으로 나옵니다.



전문가들은 방역과 교육적 측면을 다 고려해야 하는 문제라고 말합니다.



■ 방역당국 입장은?



오는 3월 신학기를 앞두고 등교 수업 여부에 관심이 주목되고 있습니다.



이런 가운데 방역 당국은 등교 재개 여부를 놓고 심사숙고하고 있습니다.



정 청장 논문을 참고할 수는 있다면서도 정책 결정에는 신중해야 한단 입장입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오늘 브리핑에서 "정책 결정은 한 두 편의 논문으로 정할 수 있는 부분이 아니"라며 "새 학기를 앞두고 학교 운영과 관련된 부분은 교육당국과 방역당국이 현재 협의 중"이라고 말했습니다.



최근 강화된 사회적 거리두기 조치로 확진자 수가 줄어들고 있습니다.



하지만 아직 확실한 안정세로 접어들지 않았고 여전히 곳곳에 위험 요소들이 존재하고 있습니다.



정부는 등교 계획에 대해 방역 상황과 각 지역, 학교 여건 등을 면밀히 검토한 뒤 판단할 걸로 보입니다.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