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의사 가운 찢어줄게"···'조민 비판' 임현택 전화 협박 당했다

 
"조민이가 뭘 그렇게 잘못했어? 조민이 의사가 돼 의사가운 찢고 싶다고 했으니 내가 가서 찢어줄라 그래."
조국 전 법무부 장관의 딸 조민(30)씨의 의사 국가고시 합격을 비판했던 임현택 대한소아청소년과의사회(소청의사회) 회장 사무실에 걸려온 전화 통화 내용 중 일부다. 
 
임 회장은 사무실에 전화해 직원에게 폭언한 시민 A씨를 협박 및 업무방해 혐의로 경찰에 고소했다. 임 회장은 조씨의 의사 합격 사실을 비판한 자신에 앙심을 품은 A씨가 "임 회장을 못 찾아갈 게 없다" "죽여버리겠다" 등의 폭언을 했다고 주장했다.  
 
임현택 소아청소년의사회장 [페이스북 캡처]

임현택 소아청소년의사회장 [페이스북 캡처]

 22일 임 회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소청과의사회 사무실에 여러 차례 전화해서 협박을 일삼고 업무를 방해한 자를 오후에 서울 마포경찰서에 협박죄 및 업무방해죄로 형사고발 했다"고 밝혔다. 그는 "추호도 용서하지 않을 작정"이라며 "형사 판결 후 민사소송까지 진행하겠다"라고도 했다.
 
임 회장이 공개한 고소장에 따르면 22일 오전 10시 38분 자신을 70대 환자라며 소청과의사회 사무실로 전화를 건 시민 A씨가 "임현택이 어디서 근무하냐"고 물었다. 이어 A씨는 전화를 받은 직원에게 "조민이 의사가 돼 의사가운 찢고 싶다고 했으니 내가 가서 찢어줄라 그래"라면서 "자라나는 어린 사람(조민)을 잘 보듬어서 키울 생각을 해야 한다"고 했다. 또한 8분 뒤 다시 전화를 건 A씨는 "(임 회장을) 죽여버리겠다"며 협박성 발언을 이어갔다.
 
앞서 임 회장은 조씨가 의사 국가고시 합격하자 "무자격자에 의해 환자의 생명이 위태롭게 된 사태의 책임자들은 즉각 사퇴하라"고 비판했다. 임 회장은 지난 16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오늘 13만 의사와 의대생은 의대에 부정 입학한 무자격자가 흰 가운을 입고 의사행세를 하면서 환자 생명을 위태롭게 하게 된 사태에 대해 의사 면허증과 가운을 찢어 버리고 싶을 정도로 분노하고 개탄한다"고 적었다.
 
편광현 기자 pyun.gwang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