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41% vs 박영선 33%···나경원 38% vs 박영선 36% [서던포스트알앤씨]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맨왼쪽), 국민의힘 소속 나경원 전 의원(가운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맨왼쪽), 국민의힘 소속 나경원 전 의원(가운데),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장관. 뉴스1

서울시장 보궐선거 유력주자 간 가상 양자 대결에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박영선 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여유있게 앞섰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2일 나왔다.
 

서울시장 양자대결 조사

여론조사 전문업체 서던포스트알앤씨가 주간조선 의뢰로 지난 16~18일 서울에 사는 18세 이상 1000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안 대표는 박 전 장관과의 양자 대결에서 41.5% 대 33.5%로 오차범위(95% 신뢰수준에 ±3.1%포인트) 밖에서 앞섰다.
 
박 전 장관은 국민의힘 소속 나경원 전 의원과의 대결에서도 각각 36.1%와 38.3%로 뒤졌지만, 오세훈 전 서울시장에게는 35.0% 대 31.5%로 앞섰다.
 
우 의원은 야권 주자 3명 모두에게 뒤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안 대표에게는 12.5%포인트, 나 전 의원에게 9.8%포인트, 오 전 시장에겐 6.5%포인트 뒤졌다.
 
한편 서울시장 후보 판단 기준에 대해 응답자의 20.5%가 '소속 정당'을 꼽았다. 이어 ▶정책(공약) 20.2% ▶도덕성 15.8% ▶정치력 13.7% ▶행정 경험 5.9% ▶성인지 감수성 5.7% ▶인지도 4.2%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조사는 무선전화번호 RDD 방식으로 실시됐다. 조사와 관련한 자세한 사항은 서던포스트알앤씨나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