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눈엣가시' 레이 FBI 국장, 바이든이 유임시켰다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유임됐다고 백악관이 21일 밝혔다. [로이터, 연합뉴스]

크리스토퍼 레이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유임됐다고 백악관이 21일 밝혔다. [로이터, 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숙청 대상'에 올랐던 크리스토퍼 레이(55) 연방수사국(FBI) 국장이 조 바이든 행정부에서 유임됐다. 젠 사키 백악관 대변인은 21일(현지시간) 트위터에 “(바이든) 대통령이 레이 국장을 유임시키길 원하고, 국장도 자기 일에 자신감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사키 대변인은 전날 백악관 첫 브리핑에서 FBI 국장 유임 여부를 묻는 질문에 “바이든과 특별히 이야기한 게 없다”며 명확한 답을 피했다. 이후 국장이 교체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자 수습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고 워싱턴포스트(WP)는 21일 분석했다.
 
레이 국장은 트럼프 전 대통령이 정권 초기인 2017년 6월 직접 지명했다. 제임스 코미 당시 국장의 임기가 남아있었지만 ‘러시아 스캔들’ 수사가 본격화하려 하자 트럼프 전 대통령은 그를 전격 해임했다. 당시 미국에선 트럼프 캠프가 대선 과정에서 러시아와 접촉해 선거에 영향을 미치려 했다는 의혹이 불거졌다. 대통령이 수사의 칼날을 피하기 위해 FBI 수장을 교체했다는 논란 속에 레이 국장이 등판한 것이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려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해임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P=연합뉴스]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려다 트럼프 전 대통령에게 해임됐다는 의혹이 불거진 제임스 코미 전 FBI 국장. [AP=연합뉴스]

 
하지만 레이 역시 트럼프 전 대통령의 눈 밖에 났다. 그해 7월 열린 청문회에서 “로버트 뮬러 특검이 러시아 스캔들을 수사하는 것이 ‘마녀사냥’이라고 생각하냐”는 질문에 “그렇지 않다”고 답하면서다. 그는 심지어 뮬러 특검에 “완벽하고 엄격한 전문적인 저격수(a consummate professional and straight shooter)”라는 평가까지 했다. 2000년대 초 로버트 뮬러가 FBI 국장을 맡았을 때, 레이는 법무부 범죄수사국장으로 함께 일한 인연이 있다.
 
 '러시아 스캔들' 특검에 임명된 로버트뮬러 전 FBI 국장. 중앙포토

'러시아 스캔들' 특검에 임명된 로버트뮬러 전 FBI 국장. 중앙포토

 
트럼프 전 대통령과의 갈등은 지난해 대선을 거치며 절정에 달했다. 그는 의회에 출석해 “러시아가 바이든 후보에 대한 허위사실을 계속 유포했다”며 러시아 스캔들을 뒷받침하는 증언을 하기도 했다. 또 투표가 임박할 무렵 트럼프는 FBI가 바이든의 아들 헌터의 ‘우크라이나 사업 유착’ 의혹을 적극 수사하지 않는다며 공공연하게 불만을 터뜨렸다.
 
지난해 11월 트럼프 전 대통령이 마크 에스퍼 전 국방장관의 해임 소식을 트위터로 일방 통보하자, 뉴욕타임스(NYT) 등은 “다음 차례 중 하나는 레이 국장일 것”이라고 전망했다. 지난해 12월 NBC는 “트럼프 대통령이 레이 국장을 해고하고 싶었지만, 백악관 변호인이 말렸다”고 보도했다.
 
지난 2019년 방한한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났다. [연합뉴스]

지난 2019년 방한한 크리스토퍼 레이 FBI 국장이 윤석열 검찰총장을 만났다. [연합뉴스]

 
레이 국장은 지난 2019년 FBI 한국 지부 설립 20주년을 기념해 한국을 찾기도 했다. 당시 FBI 국장으로는 20년 만에 대검찰청을 방문해 윤석열 검찰총장과도 만났다. 당시 두 사람은 가상화폐 피싱 사건을 공조해 수사한 이야기를 나눴다. 미국 서버를 통해 피싱 사이트를 만들어 가상화폐 ‘리플’ 9억원 어치를 가로챈 거래소 운영자 등을 구속기소 한 사례였다. 당시 이들은 가상화폐를 세탁하기 위해 미국 서버를 사용했는데, FBI가 이들의 거래 내용 등 수사 정보를 한국 검찰에 제공했다.  
 
당시 레이 국장의 방한은 일정은 보안상의 이유로 출국할 때까지 공개되지 않았다. 이 때문에 미국의 북한 관련 매체 ‘민족통신’에는 “윤 총장이 FBI의 지시를 받아 문재인 정권을 공격하는 비밀 작전을 벌였다”는 근거 없는 글이 올라오기도 했다.
 
김선미 기자 calli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