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한·코스타리카 정상통화…문 대통령, 전기열차사업 韓기업 참여 요청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은 22일 카를로스 알바라도 케사다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올해 첫 정상 통화를 하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 공조 및 경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했다.
 
이날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이번 통화는 올해 첫 정상통화로, 코스타리카 측의 제안으로 오전 11시부터 30분간 진행됐다”고 전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지난 2005년 당시 노무현 대통령의 방문을 언급하며 “노 전 대통령이 코스타리카를 다녀간 대한민국의 마지막 대통령이었다”며 “문 대통령께서 코스타리카를 방문해 주시면 감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코스타리카 정부는 문 대통령의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를 지속적으로 지지해왔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노 전 대통령을 기억해 주셔서 특별히 감사드린다”며 “대통령께서 한국을 코로나 방역 모범국가로 평가하고, ‘코스타리카가 미주의 한국이 되길 바란다’고 말씀하신 것에 감사드린다”고 말했다.
 
강 대변인은 “알바라도 대통령은 지난해 5월 국정연설에서 한국의 코로나 대응 등을 높이 평가하며 ‘미주의 한국’으로 불리길 희망한다고 언급한 바 있다”고 부연했다.
 
문 대통령은 “코로나 대응을 위한 우리 정부의 인도적 지원과 방역경험 공유가 코스타리카 정부와 국민에게 도움이 되었기를 바란다”며 “한국은 코로나 국제협력에 앞으로도 적극 협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사의를 표하면서 “세계 최고의 방역물품을 보내주셨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코스타리카에 100만 달러 상당의 KF-94 마스크를 현물로 지원했고, 화상회의 등을 통해 방역 노하우를 공유해왔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문 대통령의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정책은 코스타리카 정부의 정책 방향과 지향이 같다”면서 탈탄소화 광역수도권 전기열차사업 입찰 문제를 꺼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탈탄소화 기본계획(2018~2050)을 통해 신재생에너지 등의 발전 대체, 전기차 보급 확대, 탈탄소화 광역수도권 전기열차사업 등을 주요 정책으로 제시한 상태다. 배기가스 감축 등을 위한 광역수도권 전기열차사업은 사업비가 총 15억5000만 달러에 이르며, 올해 상반기 공사 발주에 들어갈 계획이다.    
 
한국은 국가철도공단, 현대엔지니어링, 도화엔지니어링 등이 민관 합동 컨소시엄을 구성한 상태다. 문 대통령은 “대통령께서 탈탄소화 구현을 위해 적극 추진 중인 사업에 세계 최고 수준의 우리 기업들이 참여할 수 있다면 양국 간 탈탄소 협력의 새로운 전기가 마련될 것으로 기대된다”며 “대통령의 관심과 지원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 대통령은 “우리의 ‘전자정부시스템’은 유엔과 국제사회에서 세계 최고 수준으로 평가되고 있다”면서 “최근 코스타리카 정부가 ‘디지털 정부’를 목표로 ‘디지털 재정통합 시스템’ 등을 추진 중인 것으로 아는데, 우리 정부와 기업의 기술력과 노하우가 공유될 수 있도록 대통령께서 관심을 가져 달라”고 요청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전기열차사업과 관련, “코스타리카의 중요한 정책에 관심을 가져 주셔서 감사하다”며 “한국에 기술력이 우수한 기업이 많다는 것을 잘 알고 있으며 참여를 기다리고 있다”고 화답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 전자정부가 최고 수준임을 잘 알고 동경하고 있다. 다양한 현안 및 협력 사안에 대해서 직접 만나 뵙고 논의하고 싶다”고 말했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청와대에서 카를로스 알바라도 코스타리카 대통령과 통화하고 있다. [사진 청와대]

 
아울러 알바라도 대통령은 코스타리카가 중미통합체제(SICA)의 올해 상반기 의장국임을 설명한 뒤 “코스타리카가 한국에 다른 중미국가들과의 사업을 이끌어낼 교두보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SICA는 중미국가 간 통합 및 경제발전을 목표로 1991년 수립된 지역기구로, 코스타리카 외 벨리즈, 도미니카, 엘살바도르, 과테말라, 온두라스, 니카라과, 파나마 등 8개국으로 구성돼 있다. 우리나라는 역외옵서버로 가입된 상태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오는 6월 SICA 정상회담이라는 중요 행사에 대통령께서 참석해 주시면 감사하겠다”며 거듭 초청 의사를 밝혔고, 문 대통령은 “깊이 감사드린다”면서 “SICA 설립 30주년을 맞아 코스타리카에서 양국 및 한-SICA 정상회의를 개최한다면 매우 뜻깊을 것”이라고 화답했다.  
 
알바라도 대통령은 “한국의 많은 기호식품과 주류를 잘 안다”면서 ‘소주’를 거론했고 “코스타리카 국민들은 K-팝과 한국 영화를 많이 보고 있다”면서 BTS를 언급하거나 “한국인의 빨리빨리 문화를 배우면서 인식 개선을 하고 있다”는 말도 했다고 강 대변인은 전했다.    
 
문 대통령도 “코스타리카는 민주주의, 인권 존중, 평화 지향 등 우리와 핵심가치를 공유하고 있는 전통적인 우방국으로, 양국 간 포괄적 협력 동반자 관계가 심화되길 희망한다”며 5월 서울 P4G 정상회의에 알바라도 대통령 참석을 요청했고, 알바라도 대통령은 “한국이 P4G 정상회의를 성공적으로 개최할 것을 확신하며 참석할 의사가 있다”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두 정상은 양국의 코로나 위기 조기 극복을 기원하며 코로나 상황에서도 한-코스타리카 관계를 확대, 발전시키기 위해 상호 긴밀히 소통해 나가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