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유시민 "盧재단 계좌 사찰, 사실 아니었다" 1년만에 사과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 노무현재단 공식 유튜브 영상]

2019년 말 “검찰이 노무현 재단의 계좌를 들여다봤다”며 사찰 의혹을 제기한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1년 뒤 사과했다. 유 이사장의 주장대로 검찰이 재단 계좌를 몰래 들여다봤다면 당사자에게 통보될 시점이 지나자 그는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말했다.
 
22일 유 이사장은 노무현재단 홈페이지에 사과문을 게재했다. 그는 2019년 12월 24일 유튜브 방송 ‘알릴레오’에서 “어느 경로로 확인했는지 지금으로써는 일부러 밝히지 않겠지만 노무현재단 주거래은행 계좌를 검찰이 들여다본 사실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그로부터 1년이 지난 시점부터 ‘조국 흑서’ 공동저자인 김경율 회계사 등은 유 이사장을 향해 진실을 밝혀달라고 요구했다. 금융실명제법에 따르면 수사기관이 수사 목적으로 계좌주의 신원정보와 거래내역 등을 조회했을 경우 금융기관은 제공한 날로부터 10일 이내에 당사자에게 해당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 증거인멸 등의 우려가 있다면 6개월의 통보 유예가 가능하고, 이후에도 3개월씩 2회 연장할 수 있어 총 1년 동안은 계좌 조회에 대해 본인에게 알리지 않을 수 있다. 이는 유 이사장의 말대로 검찰이 노무현재단 계좌를 살펴봤다면 그로부터 1년이 지난 시점에서는 금융기관이 무조건 이 사실을 통보해야 한다는 이야기다.  
 
유 이사장은 “누구나 의혹을 제기할 권리가 있지만 저는 제기한 의혹을 입증하지 못했다”며 “의혹은 사실이 아니었다고 판단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사실이 아닌 의혹 제기로 검찰이 저를 사찰했을 것이라는 의심을 불러일으킨 점에 대해 검찰의 모든 관계자께 정중하게 사과드린다”고 고개를 숙였다. 사과가 충분하지 않다면 어떤 형태의 책임 추궁도 받아들이겠다고 했다.  
 
유 이사장은 “입증하지 못할 의혹을 제기해 노무현재단을 정치적 대결의 소용돌이에 끌어들였다”며 “의혹을 제기한 시민 여러분께도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그는 검찰 개혁 정책과 그에 관한 검찰의 행동에 대한 평가는 사람마다 다를 수 있지만 그럼에도 사실을 바탕으로 의견을 형성했어야 한다며 자신의 과거를 비평했다.  
 
유 이사장은 또 “충분한 사실의 근거를 갖추지 못한 의혹을 제기했다. 많이 부끄럽다”며 “저의 잘못에 대한 모든 비판을 감수하겠다. 정치 현안에 대한 비평은 앞으로도 일절 하지 않겠다”고 강조했다.  
 
당시 검찰은 유 이사장이 제기한 의혹에 관해 “노무현재단과 유 이사장, 그 가족의 범죄에 대한 계좌 추적을 한 사실이 없다”며 “법집행기관에 대한 근거 없는 악의적 허위 주장을 이제는 중단해 달라”고 요구했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