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양산시, 지자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 최우수 수상

양산시(시장 김일권)가 여의도정책연구원에서 추진한 ‘2020 지방자치단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에서 자치시 부문에서 최우수상을 수상했다.
 

여의도정책연구원, 전국 245개 기초단체 평가결과 발표

대한민국 지자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는 정책행정의 실현 정도를 평가해 주민의 삶의 질을 향상시키는데 그 목적을 갖고, 지난 2017년부터 지방자치단체의 정량통계평가 자료와 지역 주민들의 행복도 설문조사를 통한 종합평가와 선정 후보단체 적격성 심사를 통하여 우수지방자치단체를 선정해오고 있다.
 
이번 지방자치단체 행정정책 행복지수평가는 전국 245개 기초단체를 대상으로 광역시도·자치구·자치시·자치군 4개 행정단위로 나눠 주거, 교육, 문화여가, 경제, 사회, 의료, 복지, 환경, 안전, 공동체의식 등 10개 분야를 평가하는 것으로  1차 지표별 정량평가, 2차 주민설문을 통한 정성평가, 3차 평가심사위원회의 적격성 심의 등 결정과정을 통해 선정됐다.  
 
김일권 시장은 “민선 7기 시장으로 취임하면서 시민이 시장이라는 시정철학에  맞춰 시민의 의견을 시정에 적극 반영하는 시민중심의 정책을 추진한 결과로 풀이된다”며 “지난 한국지방자치경쟁력 평가에서 경남도 1위에 이은 수상으로 양산의 경쟁력과 위상을 전국에 알리는 계기가 되고 있는 만큼 앞으로도 시민중심의 다양한 정책수립 및 추진을 통해 전국에서 으뜸가는 행복선도도시 양산이 될 수 있도록 매진하겠다”고 밝혔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