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법무부 압수수색은 누구의 공익 위함이냐" 따져 물은 추미애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성룡 기자

추미애 법무부 장관. 김성룡 기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의 불법 출국금지 의혹 사건으로 법무부가 압수수색 당한 것과 관련해 추미애 법무부 장관이 강한 유감을 표했다.
 
22일 추 장관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과연 누구의 공익인가요?’라는 제목의 짧은 글을 올렸다.
 
추 장관은 “검찰은 제 식구 감싸기 위해 동영상 같은 결정적 증거를 외면하고 오히려 피해자를 탄핵하는 수사를 해 두 번의 무혐의 처분을 함으로써 공소시효를 다 놓쳤다”며 과거 김 전 차관에 대한 검찰 수사를 비판했다.
 
이어 “출국금지 안 되게 조력하고 출국금지 안 된 정보도 흘려 위장 출국하려다 공항에서 긴급 출국금지로 해외 도피가 좌초된 실질적, 사후적 범죄 피의자를 위해 시나리오를 재구성하고 법무부를 압수수색하는 것은 누구의 공익을 위함이냐”고 따져 물었다.
 
김 전 차관의 불법 출금 의혹을 수사 중인 수원지검은 지난 20일에 이어 이날로 이틀째 관련 증거들을 찾기 위해 법무부를 압수수색했다.
 
앞서 추 장관은 지난 16일에도 검찰의 이번 수사를 두고 “누구를 표적으로 삼는 것인지 그 저의가 짐작된다”며 “지푸라기라도 잡아내 언론을 통해 여론몰이를 먼저 한 다음 마치 커다란 불법과 조직적 비위가 있는 사건인 양 수사의 불가피성을 내세우는 전형적인 ‘극장형 수사’를 벌이려는 느낌”이라고 맹비난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