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속보] 전두환 며느리, 연희동 별채 압류 취소 소송 패소

지난해 11월 헬기 사격을 목격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의 재판을 받기 위해 광주지방법원으로 들어가는 전두환 전 대통령. [뉴시스]

지난해 11월 헬기 사격을 목격한 고(故) 조비오 신부의 명예를 훼손한 혐의의 재판을 받기 위해 광주지방법원으로 들어가는 전두환 전 대통령. [뉴시스]

전두환 전 대통령 측이 연희동 자택 가압류에 반발해 제기한 소송 중 별채에 대한 취소 소송에서 패소했다.  
 
서울행정법원 행정6부(부장 이성용)는 22일 전 전 대통령의 셋째 며느리 이모씨가 서울중앙지검장을 상대로 낸 압류처분 무효 확인 소송에서 검찰의 손을 들어줬다. 당시 서울중앙지검장은 윤석열 검찰총장이다.
 
이씨는 자신의 명의로 된 연희동 자택 별채를 압류한 처분이 부당하다며 2018년 10월 소송을 제기했다. 이씨는 전 전 대통령의 처남이 별채를 경매에서 낙찰받은 뒤 자신에게 소유권을 넘겨 문제될 것이 없으며 이를 추징하는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 사건은 2018년 검찰의 신청으로 연희동 자택이 공매에 넘겨지자 전 전 대통령 일가가 반발해 제기한 소송들 중 하나다. 법원은 이미 한차례 압류처분에 대한 판단을 내린 바 있다. 앞서 서울고법은 지난해 11월 전 전 대통령이 추징에 불복해 신청한 재판의 집행에 관한 이의를 일부 받아들여 연희동 자택 본채와 정원에 대한 압류를 취소하라고 결정했다. 다만 이씨 명의의 별채는 비자금으로 매수한 사실이 확인됐다며 공매에 넘긴 처분을 유지하도록 했다. 
 
이번 소송과 별도로 전 전 대통령의 부인 이순자씨는 한국자산관리공사를 상대로 공매처분 취소 소송을 내 서울행정법원 행정13부(장낙원 부장판사)가 심리 중이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