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75세 장관 서럽다? 이재웅 생각 우스꽝" 한 노교수의 반문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 페이스북 '이준구'

이준구 서울대 경제학부 명예교수. 페이스북 '이준구'

"75세 외무장관이 왜 서러운가."
 
이준구 (72) 서울대학교 경제학부 명예교수가 지난 20일 자신의 홈페이지에 올린 글의 제목이다. 포털 다음(Daum)을 창업한 이재웅 전 쏘카 대표가 20일 페이스북을 통해 “70세 국무총리(정세균), 70세 대통령비서실장(유영민)에 이어 75세 외교부 장관(정의용)”이라며 문재인 정부의 공직 사회 노쇠화에 우려를 나타내자, 이에 대해 반문한 것이다. 이 교수는 "요즘 같은 100세 시대에 75세로 장관직을 맡는다고 그걸 한심하다고 생각하는 건 참으로 우스꽝스럽다"고 했다.
 
앞서 이 전 대표는 "왜 갈수록 다양성은 후퇴하고 노쇠화는 가속되는 걸까"라며 "어디서부터 잘못된 것인지 모르겠지만 젊은 사람들이 좀 더 기회를 가질 수 있었으면 좋겠다"고 주장했다. 이날 문 대통령이 외교부 장관 후보자에 정의용 전 국가안보실장을 내정하면서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솔직히 말해 나도 70을 넘었지만, 정신적 능력만은 아직도 자신이 있다"며 "장관으로서의 능력이나 자질은 뒷전에 밀어놓고 나이만을 문제 삼는 건 어불성설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김대중 대통령은 어떻고 새로이 미국 대통령이 된 바이든은 어떻게 생각하느냐고 묻고 싶다"며 "더 많은 나이로 대통령이란 막중한 임무를 맡게 된 분들"이라고 덧붙였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1997년 73세에 대통령에 당선됐다. 지난 20일(현지시각) 대통령에 취임한 조 바이든은 올해 79세로 미국의 역대 최고령 대통령 기록을 새로 썼다.
 
이 교수의 글에는 10여개의 댓글이 달렸다. "이 사회에 젊을수록 유능하고 창의력 넘친다는 편견이 있기는 하다. 젊음은 노력으로 얻은 것이 아닌데 말이다"라는 댓글이 올라오자 이 교수는 "컴퓨터 프로그램 짜는 건 젊은이가 더 잘하는 게 분명하다. 그러나 정책상의 결정을 내리는 일에서도 그럴까"라고 답했다.
 
21일엔 "나이를 먹으며 지혜를 쌓아가는 사람이 있지만, 고집을 쌓아가는 사람이 있다. 전자에 해당하면 나이가 문제가 안 된다고 생각할 것이고, 후자에 해당하면 문제가 된다고 생각할 것"이라며 "저분(이 전 대표)이 왜 그런 생각을 했을지 알 것 같기도 하다"는 댓글이 달렸다. 
 
이에 대해 이 교수는 "나이 들었어도 진취적인 사람이 있는 반면, 젊었는데도 고루해 빠진 사람이 있다"며 "즉 모든 게 요즘 젊은이가 많이 쓰는 '케바케'(케이스 바이 케이스)"라고 답했다. 그는 또 "그럼에도 불구하고 단지 나이가 많다는 이유로 인선에 문제가 있다는 식으로 몰아가니 말이 안 된다"고 덧붙였다.
 
정희윤 기자 chung.hee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