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밀 지상관측용 차세대 중형위성 1호, 3월 20일 발사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국내 독자 기술로 개발된 정밀 지상관측용 차세대중형위성 1호가 오는 3월 우주로 발사된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국토교통부는 22일 차세대중형위성 1호를 오는 3월 20일 낮 12시 7분께(한국시간 오후 5시 7분께)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서 발사한다고 밝혔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대전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을 출발해 24일(현지 시각) 카자흐스탄 바이코누르 우주센터에 도착한다.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500kg급 위성으로, 국토·자원 관리와 재해·재난 대응 등을 위해 정밀 지상 관측 영상을 제공하는 역할을 한다.
 
발사 후 고도 497.8㎞ 궤도에서 약 2개월간 통신 점검 등 초기 운영 과정을 점검한 뒤 6월 이후부터 본격적으로 정밀 지상 관측 영상을 보내온다.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사진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차세대중형위성 1호는 국내 산업체와 연구기관이 '범용 위성 플랫폼' 구축을 위한 '차세대중형위성 개발사업'을 통해 독자적으로 개발했다.
 
차세대중형위성 2호는 내년 초 발사될 예정이다.
 
이창윤 과기정통부 거대공공연구정책관은 "차세대중형위성 1호가 효율적인 국토·자원 관리, 재해·재난 대응 등을 위한 정밀지상관측 영상을 적기에 제공할 것"이라며 "항우연이 확보한 기술을 산업체에 이전, 후속 중형위성 전체 시스템을 국내 산업체가 주관해 개발할 수 있는 산업화 기반을 마련했다는 데 의의가 있다"고 말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