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日정부, 코로나로 도쿄올림픽 취소→32년 개최 내부 결론"

올림픽 조형물이 설치된 도쿄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올림픽 조형물이 설치된 도쿄의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일본 정부가 올해 7월 개최예정이던 도쿄올림픽을 아예 취소하기로 내부 결론을 내렸다는 보도가 나왔다. 
 
영국의 더 타임스는 21일(현지시간) 익명을 요구한 일본 집권당 연합의 고위 관계자를 인용, 이같이 보도했다. 이 관계자는 "1년 연기된 올림픽 개최가 어렵다는 합의가 있었다. 2032년 도쿄올림픽을 개최하는 방안에 초점을 맞추고 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누구도 가장 먼저 (중단 선언을) 말하고 싶어 하지 않지만 너무 어렵다는 것이 (일본 정부 내) 공감대”라고 강조했다.
 
일본은 지난해 초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어쩔 수 없이 올림픽 개최를 넉달 앞두고 1년 연기했다. 그러나 최근 일본은 물론 세계적으로 코로나19 유행이 재확산되면서 올림픽을 다시 연기하거나 무관중으로 치러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왔다. 
 
타임스의 보도가 나오기 전 토마스 바흐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위원장은 21일 일본 교도통신과 인터뷰에서 "현시점에서 도쿄올림픽이 오는 7월 23일에 개막하지 않을 것이라고 여길 이유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플랜 B'가 없는 이유이자 우리가 올림픽 경기들을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치르는 데 전념하고 있는 이유"라고 덧붙였다.
 
그러나 이와 관련 일본 정부는 일본 정부는 사실이 아니라고 부정했다. 22일 TV도쿄 공식 유튜브 채널 생중계에 다르면 사카이 마나부(坂井學) 관방부 장관은 이날 정례 기자회견에서 이 같은 외신의 보도에 대해 "그런 사실은 없다. 확실히 부정하겠다"고 잘라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