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람피면 죽는다' 송옥숙, 홍수현 죽인 진범이었나 '오싹 엔딩'

'바람피면 죽는다'

'바람피면 죽는다'

'바람피면 죽는다' 조여정을 엄마처럼 보살피던 가사도우미 송욱숙이 홍수현 살인 범행 현장에서 쓰인 범행 도구로 추정되는 주방 칼과 향수병을 묻어둔 사실이 드러났다.  

 
21일 방송된 KBS 2TV 수목극 '바람피면 죽는다' 14회에는 홍수현(백수정)의 살인 사건이 발생한 오피스텔에서 현장 검증을 하는 조여정(강여주)과 고준(한우성), 김영대(차수호), 이시언(장승철), 김예원(안세진)의 모습이 그려졌다.
 
지난 방송에서 조여정은 홍수현 살인 사건을 특집으로 다루는 '그것을 알고 싶다' 팀과 홍수현의 오피스텔에서 현장 검증을 하게 됐다. 현장 검증엔 조여정 외에도 어시스트 김영대와 자문 변호사로 참여한 고준, 홍수현 살인 사건의 담당 형사인 이시언과 김예원이 참여했다. '이혼전문 변호사'인 고준은 전 내연녀이자 '그것을 알고 싶다'의 자문 변호사인 한수연(박혜경)의 견제를 위해 무료 상담을 자처, 현장 검증에 함께하게 됐다.
 
조여정은 현장에서 없어진 주방 칼을 범행 도구로 의심했고, 김영대는 홍수현의 몸에 난 상처와 칼의 각도를 비교하며 범인이 완력이 있는 사람이 아님을 추리했다. 김예원은 한강에서 홍수현의 시신을 버리는 장면을 목격한 사람의 말을 밀려 범인을 여자로 추정했다. 모든 정황을 종합한 조여정은 "결국, 확실한 건 여자라는 것뿐인가요?"라고 물었다.
 
홍수현 살인 사건의 현장을 검증하는 동안, 홀로 고준의 집에서 소주를 들이키던 가사도우미 송옥숙(염진옥)의 수상한 행동이 포착돼 긴장감을 높였다. 그녀는 과거를 떠올리며 "다 고년 때문이다. 여시 같은 년.. 어델 감히?"라고 분노했고, 회상엔 홍수현이 실종 전날 조여정을 만나는 장면이 펼쳐졌다.
 
홍수현을 만나는 조여정을 뒤쫓아온 송옥숙의 눈에 조여정이 홍수현의 얼굴에 물을 뿌리자 홍수현이 "네가 누리는 그 행복.. 얼마 남지 않았어. 내가 빼앗아 버릴거거든"이라고 악담을 퍼붓는 모습이 들어온 것. 고준과 홍수현의 불륜을 목격한 송옥숙은 조여정 앞에서도 뻔뻔한 홍수현의 모습에 분노했다.
 
살인 현장에서 사라진 건 칼뿐만이 아니었다. 향수도 사라진 것. 홍수현의 드레스에서 향수병 조각이 발견됐는데, 조여정이 쓰는 향수와 같은 것이었다. 향수에 대해 묻는 질문에 조여정이 "글쎄요"라며 모르는 표정을 짓자, 조여정이 쓰는 향수라는 사실과 홍수현이 집으로 초대됐을 때 선물로 가져온 향수임을 아는 고준은 모르는 척하는 조여정의 태도에 당혹감을 감추지 못했다.  
 
같은 시간, 송옥숙은 테라스에서 "고래.. 조신한 쌍판떼기를 조심해야 한다이까.."라고 중얼거리며 거칠게 흙을 파내기 시작했고, 깊숙한 곳에서 검정 비닐을 꺼냈다. 검정 비닐 안엔 피 묻은 천으로 돌돌 싼 칼과 향수병이 있었다. 현장 검증에서 언급된 도구들과 동일한 것. 이를 꺼낸 뒤 바르르 떠는 송옥숙의 얼굴이 엔딩을 장식하며 예상치 못한 '반전'이 충격을 유발했다.
 
그런가 하면 조여정이 고준에게도 비밀로 한 충격적인 가정사가 공개됐다. 그녀가 전기톱 등을 준비해 공동묘지에 고준과 함께 간 이유는 이곳에 25년 전 묻힌 어머니 윤유선(강연옥)을 인사시켜 주기 위해서였다. 박여주였던 조여정은 해맑은 중학생이었지만, 어머니가 아파트에서 투신한 모습을 직접 본 이후 공황장애를 앓았다.  
 
이와 함께 고준이 조여정의 가정사를 알면서도 모른 척하며 뒤에서 몰래 챙긴 사실이 드러나 뭉클한 감동을 자아내는 한편, 장모님의 무덤 앞에서 한 다짐을 무색하게 한 그의 화려한 외도 행각은 눈살을 찌푸리게 했다. 그런가 하면 박여주였던 조여정이 어머니의 성(강)으로 이름을 바꾼 이유에도 관심이 쏠리고 있다.
 
욕조에서 극단적 선택을 시도한 연우(고미래)의 과거가 모습을 드러냈다. 1년 전 미국 이제연(서재하)에게 더럽혀졌던 연우의 과거. 연우는 그런 자신을 혐오하며 병원 옥상 난간에 올라 죽음을 기도했다. 이때 고준의 전화가 걸려 왔고, 연우는 고준으로부터 "(미래 씨는) 나한테는 너무 중요한 사람이에요. 내가 지금 숨 쉬는 게 누구 덕인데"라는 위로의 말을 듣고 살 용기를 냈다.
 
연우는 "아가씨는 뭐든 원해도 되고요. 뭐든 가질 수 있어요. 돈으로 사든 뺏든"이라던 최 비서의 말을 떠올린 뒤 "가져도 될까?"라며 뭔가를 결심한 듯 눈빛을 빛냈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180도 달라진 연우의 모습이 그려지며 그녀가 앞으로 보여줄 변화에 궁금증이 솟구치고 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