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與 "가덕신공항 폄하 발언 사과해야…특별법 반대시 단독처리"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최인호 수석대변인.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이 22일 '가덕신공항 하나로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진다고 생각하면 안 된다'는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 발언을 비판하고 나섰다. 또 가덕신공항 특별법에 대한 당론을 밝힐 것을 촉구하며 반대시 2월 임시국회 내 단독 처리하겠다고 밝혔다. 
 
최인호 민주당 수석대변인은 이날 "최근에 국민의힘 소속 의원이 활주로에서 고추를 말리게 될 수 있다면서 다시 한 번상처주더니 이번에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마저 직접 나서서 가덕신공항을 폄하하니 대단히 실망스럽다"며 "즉각 사과하라"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전날 "부산의 경제를 앞으로 어떻게 되살릴 수 있는 방법이 있겠느냐, 그 중 하나로가덕도가 들어가는 것"이라며 "가덕도 하나 한다고 해서 부산 경제가 확 달라지고 그렇게 생각하면 안 된다"고 비판했다. 
 
이에 대해 최 수석대변인은 "이것은 가덕신공항의 경제적 의미와 파급력을 깎아내리는 발언"이라며 "그동안 경제에 대한 김 위원장의 식견을 평가해왔지만 가덕신공항에 대한 인식은 놀랄 만큼 잘못됐다"고 강하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가덕도 신공항에 대한 국민의힘 당론을 밝히라고도 촉구했다. 그는 "국민의힘은 가덕신공항을 찬성하는가, 반대하는가. 즉각 대답해주기 바란다"며 "반대한다면 찬성하는 여야 의원들과 함께 단독 처리도 불사하겠다"고 밝혔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