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일단시켜!' 신동엽, 우승 위해 소지섭과 깜짝 전화 '인맥 총동원'

'일단 시켜!' 신동엽 소지섭

'일단 시켜!' 신동엽 소지섭

신동엽이 우승 욕심에 인맥을 총동원한다. 인천 출신 '소간지' 소지섭과 깜짝 전화 연결을 시도한다. 추천만으로 이미 1등은 따놓은 당상일 것 같은 예감에 시선이 집중된다.  

 
내일(23일) 오후 9시 50분에 방송될 MBC 파일럿 예능 '배달고파? 일단 시켜!'에는 두번째 배달 동네인 인천 차이나타운에 모인 멤버들이 전화 찬스를 이용하는 모습이 그려진다.  
 
본격적인 대결에 앞서 멤버들에게 맛집 정보에 대한 힌트를 얻을 수 있는 전화 찬스가 주어진다. 신동엽은 연예계 마당발답게 인천 출신의 스타와 전화 연결을 시도한다. 그 주인공은 바로 '소간지' 소지섭인 것. 모두의 관심이 집중된 가운데 소지섭이 추천한 맛집은 어디일지 궁금증을 자아낸다.
 
그런가 하면 신동엽은 20여년 전 화제의 맛집 프로그램에서 알게 된 인천의 배달 맛집과의 특별한 인연을 고백한다. 20년 전 가게 사장님과 함께 찍은 신동엽의 앳된 시절의 사진까지 공개돼 그가 그 때 그 인천 맛집을 찾아낼 수 있을지 기대를 모은다.
 
'프로 국물러' 신동엽은 국물을 향한 집착을 보여 웃음을 유발한다. 다른 멤버들의 배달 음식에서 국물이 등장할 때마다 "국물, 국물"을 외치며 국물 먹방에 대리만족을 느끼는 그의 간절한 눈빛이 웃음을 자아낸다.
 
모든 배달 음식 리뷰가 끝난 후 신동엽은 "오늘 전부 다 맛있는데…"라며 한껏 진지하게 운을 뗀다. 계속해서 열변을 이어가던 그는 "내 음식은 지미 헨드릭스"라는 재치 있는 비유로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배달고파? 일단 시켜!'는 대한민국 대표 미식가, 대식가, 먹방계 샛별 5인의 생생한 리얼 리뷰를 통해 특급 배달 맛집을 찾아 나서는 국내 최초 배달 맛집 리뷰 예능이다. MC 신동엽을 필두로 현주엽, 박준형, 이규한, 셔누가 출연한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