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안철수 "밤 9시 영업제한 철폐" 정세균 "선거 이용에 개탄"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정세균 국무총리. 뉴스1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오후 9시 영업제한' 철폐를 주장한 것에 대해 정세균 국무총리가 22일 "그렇지 않아도 힘들어하는 자영업자의 불안감을 파고들어 선거에 이용하려는 행태가 참으로 개탄스럽다"고 말했다.
 
정 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9시 이후는 식사 후 2차 활동이 급증하는 시간대로 만남과 접촉의 기회가 늘고 이동량도 증가하는 시간대"라며 "확진자가 점차 줄어들고 있는 것도 9시 이후 영업제한과 5인 이상 모임 금지의 효과가 컸다는 전문가들의 판단이다"고 했다.
 
정 총리는 "심야로 갈수록 현장의 방역관리가 어려워지는 현실적 문제도 있다"며 "방역을 정치에 끌어들여 갑론을박하며 시간을 허비할 만큼 현장의 코로나19 상황은 한가하지 않다"고 비판했다.
 
정 총리는 "평범한 일상을 양보한 채 인내하면서 방역에 동참해 주고 계신 국민들을 혼란스럽게 하는 언행은 결코 바람직하지 않습니다. 자제해 주실 것을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관련기사

이어 "하루 확진자가 300~400명씩 발생하고 있음에도 경각심이 점점 느슨해지고 있는 것은 아닌지 걱정된다"며 "모임이나 만남을 자제하고 접촉을 줄이는 것만이 최선의 방역"이라고 강조했다.
 
또 "농림축산식품부, 환경부 등에 조류인플루엔자(AI) 방역과 계란 및 가금류 수급 안정 조치를 면밀히 챙겨주기 바란다"고 지시했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