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리뷰IS] '여신강림' 문가영 과거 폭로…분노 부르는 박유나 흑화

'여신강림'

'여신강림'

'여신강림' 문가영의 과거가 폭로됐다. 왕따 시절, 화장 전 민낯 모습이 전교생에게 퍼지며 학교생활의 위기를 맞았다. 흑화 한 박유나가 친구 문가영을 버리겠다고 결심한 가운데 벌어진 사건. 한밤 중 분노를 불러왔다.  

 
21일 방송된 tvN 수목극 '여신강림'에는 문가영(임주경), 차은우(이수호)의 키스하는 모습을 목격한 박유나(강수진)의 폭주가 이어졌다.  
 
앞서 문가영은 박유나의 집 앞에 직접 찾아가 차은우와 교제 중인 사실을 솔직하게 털어놨다. 박유나는 문가영에게 미안해할 필요 없다, 차은우를 향한 자신의 마음은 신경 쓰지 않아도 된다고 했지만 아니었다. 질투에 눈이 멀었다.  
 
용파고에서 전학온 오유진(주혜진)에게 접근해 문가영을 위협했고, 문가영을 괴롭혔던 전 학교 일진 전혜원(박새미)에게도 다가가 과거 문가영의 사진을 확보했다. 문가영이 동일 인물임을 은근슬쩍 알리기도 했다. 위험에 빠트리기 위해 만반의 준비를 마친 것.  
 
차은우에게 고백했지만 냉정하게 거절당했다. 박유나는 "너 뺏기느니 걔를 버리겠다. 걔 상처 받는 거 싫으면 헤어지라"라고 종용했으나 뜻대로 되지 않자 흑화 됐다. 문가영의 과거를 일파만파 알렸고 이를 접한 문가영은 충격에 휩싸였다. 그토록 감추고 싶었던 과거사에 문가영은 절망했고 박유나는 구경꾼이 되어 이 모습을 지켜봤다. 차은우가 문가영을 붙잡았지만 붙잡을 수 없었다.  
 
황소영 기자 hwang.soyoung@jtbc.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