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전인권, 이웃과 시비중 기왓장 투척…진술엔 "난 돌 던졌다"

가수 전인권. 중앙포토

가수 전인권. 중앙포토

 
가수 전인권(67)씨가 시비끝에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져 경찰에 입건됐다. 
 
22일 경찰에 따르면 서울 종로경찰서는 전씨를 재물손괴 혐의 피의자로 최근 불러 조사했다. 전씨는 종로구 삼청동에 거주 중이며 옆집이 지붕을 1m 가량 높이는 공사를 하면서 갈등이 시작된 것으로 전해졌다. 
 
전씨는 이 공사로 자신의 조망권이 침해한다고 주장했고 마찰을 빚던 중 지난해 9월 이웃집 대문에 기왓장을 던진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서 전씨는 '돌을 던졌지만 기왓장은 아니었다'고 진술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 관계자는 "목격자와 주변 CCTV 등 증거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