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 탄핵안, 22일 상원으로?…민주당의 '타이밍' 고민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퇴임 고별행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앤드류스 공군기지에서 퇴임 고별행사 중인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EPA=연합뉴스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에 대한 탄핵소추안이 이르면 22일(현지시간) 상원에 송부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21일 CNN은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 이틀만인 22일에 트럼프 탄핵안을 상원으로 보내는 방안이 민주당 내에서 논의 중이라고 2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보도했다. 이에 대해 낸시 펠로시 하원의장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상원 송부시점을 못박지 않았다. 그는 "그들(상원)이 받을 준비가 됐다고 알려왔고 문제는 탄핵심판을 어떻게 진행시키냐는 것"이라며 "언제인지는 말하지 않겠다"고 했다. 
 
민주당이 상원 송부 시점을 두고 고민하는 데는 이유가 있다. 이미 하원에서 탄핵소추안이 가결된 데다 자리에서 물러난 상황에서, 트럼프 전 대통령에 대한 여론의 관심이 쏠릴까 우려해서다. 이렇게 되면 새롭게 취임한 조 바이든 대통령이 내놓는 초기 정책과 방향에 대한 관심은 오히려 떨어질 수도 있다. 상원에서 줄줄이 대기 중인 새로운 장관 후보자들의 인준 문제도 걸려있다. 
 
공화당 상원 내에서는 탄핵 추진이 바이든 대통령이 표방하는 통합을 저해하고 위헌적이다는 주장도 나온다. 이에 대해 펠로시 의장은 "미국 대통령이 내란을 선동했는데 모두 잊고 새출발 하자고 할 수는 없다. 그게 단합이라고 보지 않는다"고 말했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