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팔로워에 목숨 걸었다···108m 빅토리아폭포 위 아찔 인증샷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최대 낙차 108m로 세계에서 가장 긴 남아프리카 빅토리아폭포 꼭대기에 아슬아슬하게 엎드려 '인증샷'을 찍은 여성에게 네티즌들의 비난이 이어지고 있다. 
 
데일리메일·메트로 등 외신은 20일(현지시간) SNS에 빅토리아폭포 데빌스 풀(Devil's Pool) 방문 사진을 올린 에메리스 로즈(25·여)에게 네티즌들의 댓글 세례가 이어졌다고 보도했다. 
 
아프리카 남부 잠비아와 짐바브웨 국경 잠베지강 중류에 위치한 빅토리아폭포는 세계 3대 폭포로 꼽히는 곳이다. 폭은 1676m에 이른다. 데빌스 풀은 이 폭포 꼭대기에 있는 천연 수영장이다.
 
미국 펜실베이니아주 피츠버그 출신의 로즈는 지난해 말 휴가를 맞아 데빌스 풀을 찾았다. 그가 올린 영상과 사진에는 물이 세차게 흘러내리는 폭포에 엎드려 아슬아슬하게 절벽 아래로 손을 뻗는 등의 모습이 담겼다. 로즈의 글엔 '좋아요' 4만2700개, 댓글 2600여개가 달렸다.
 
일부 네티즌들은 "팔로워를 얻기 위해 위험한 행동을 했다" "목숨을 소중하게 여기라" "다른 청년들에게도 영향을 미칠까 걱정된다" 등의 반응을 보이며 로즈에게 훈수를 뒀다.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에메리스 로즈 인스타그램]

 
비난이 이어지자 로즈는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무서운 행동이 아니었다"며 "모두 안전했다"고 반박했다. 이어 "폭포의 가장자리에 엎드려 해방감을 느꼈고 짜릿했다"며 "처음에는 비난 댓글에 신경이 쓰였지만, 여행 중 즐거운 시간을 보냈으니 괜찮다"고 덧붙였다.
 
실제로 데빌스 풀이 위험할까. 수위가 낮아지는 8월 말~1월 초 이곳의 수심은 겨우 몇㎝에 불과하다고 데일리메일은 보도했다. 또 폭포 끝 암석이 보호벽 역할을 해 사람이 물에 휩쓸리지 않도록 해준다고 한다.
 
이곳에서 물놀이 체험을 할 수 있는 여행상품도 있다. 관광객들은 폭포를 가로질러 관광할 수 있으며, 가이드가 데빌스 풀에서 수영할 수 있도록 안내해준다. 사고를 방지하기 위한 안전장치도 마련돼있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