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檢 원전 수사팀, 백운규 전 장관 소환 통보…靑만 남았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연합뉴스]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연합뉴스]

월성 원전 1호기 경제성 평가 조작 사건을 수사하는 검찰이 백운규 전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에게 다음 주 검찰에 나와달라고 소환을 통보한 것으로 21일 확인됐다. 백 전 장관은 월성 1호기 조기폐쇄 추진을 위해 당시 한국수력원자력 고위 관계자들이 경제성 평가를 조작하는 데 관여한 의혹을 받고 있다.
 
21일 중앙일보 취재에 따르면 감사원 경제성 평가 조작 수사 의뢰 사건을 수사 중인 대전지검 형사5부(부장 이상현)는 백운규 전 장관과 다음 주 초께로 구체적인 소환 일정을 조율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백 전 장관은 채희봉 한국가스공사 사장(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과 함께 월성 1호기 조기폐쇄에 청와대 개입이 있었는지를 밝히는 데 있어 핵심 인물로 꼽히기도 한다.
 
검찰이 정재훈 한국수력원자력 사장을 건너뛰고 백 전 장관에 소환을 통보함에 따라 채 전 청와대 산업정책비서관을 포함한 청와대 수사만 남은 셈이 됐다. 
 
감사원 감사보고서에 따르면 백 전 장관은 2018년 4월 3일 산업부 원전정책 부서 A 과장이 월성 원전 1호기를 약 2년 반 동안계속 가동하는 안을 보고하자 크게 질책하며 “즉시 가동 중단하는 것으로 재검토하라”고 지시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후 월성 1호기의 즉시 가동중단으로 방향을 정한 산자부 공무원들의 개입에 따라 한수원은 같은 해 5월 10월 월성1호기 판매단가 등 변수를 수정하는 방법으로 계속 가동할 경우 경제성을 불합리하게 낮게 평가되도록 했다.
 
백 전 장관은 이와 관련 지난달 중앙일보와 통화에서 '청와대 지시를 받았나'라는 질문에 "감사보고서에 다 나와 있지 않나. 청와대 지시로 관련 보고를 장관에게 하라고 했다고 나와 있다"고 말했다.
 
검찰은 앞서 원전 관련 자료 530건을 삭제한 혐의(감사방해)로 산업부 국장 등 공무원 3명을 기소한 바 있다. 이들로부터 "백 전 장관 지시로 월성 1호기 계속 가동의 경제성 평가를 낮추는 데 개입했다"라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정유진 기자, 세종=김남준 기자 jung.yooj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