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둔기로 내리친 문···한밤 '코로나 룸살롱' 41명 딱 걸렸다[영상]

"문 안 열면 강제개방합니다!"
 
 지난 20일 오후 11시 30분 강남구 역삼동의 한 유흥주점. 영업 중이라는 112신고를 받은 경찰이 굳게 닫힌 문을 두드리며 소리쳤다. 플래시를 켜고 내려간 지하 유흥주점 문이 열리지 않자 경찰은 소방당국의 지원을 받아 강제 개방에 나섰다. 
 
둔기로 내리쳐 열린 유흥주점 내부는 불이 꺼져있었다. 영상 속 한 경찰은 "CCTV로 경찰을 확인한 뒤 단속을 피하기 위해 불을 꺼둔 것 같다"고 설명했다. 불 꺼진 유흥주점 내 바 테이블엔 마스크를 쓴 직원 남성이 있었다. 룸 안에선 3명의 여성도 확인됐다. 이날 수서경찰서는 해당 유흥주점에서 업주, 종업원, 손님 등 총 41명을 적발해 감염병예방법 위반 등 혐의로 입건했다. 
 
집합금지 명령을 어기고 단속을 피해 몰래 영업하던 다른 유흥주점도 적발됐다.  
같은 날 오후 10시쯤 서울 삼성동의 한 유흥주점에선 비밀 영업신고가 들어와 경찰이 단속했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비상탈출로를 확인하고 업주와 손님 간의 대치 끝에 20명을 검거했다. 또 이날 밤 9시엔 서울 압구정동의 한 유흥주점에서 업주와 손님 등 11명이 검거됐다. 일부는 경찰을 발견하고 뒷문으로 도주를 시도하다 경찰에 붙잡혔다.
 
19일 경찰청에 따르면 지난 4~17일 클럽과 단란주점 등 유흥시설과 PC방을 대상으로 감염병예방법 위반 여부를 단속한 결과 348명이 적발됐다. 이들은 경찰의 단속을 피해 예약된 손님만 받으며 불법 영업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관계자는 "유흥시설의 감염병예방법 위반 행위 등에 단속을 이어나갈 방침"이라고 밝혔다.
 
최연수 기자 choi.yeonsu.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