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청약통장 가입자 2556만명…1년새 180만명 급증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경기도 김포의 아파트 단지 모습. 연합뉴스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가 2500만명을 넘어섰다. 1년 전보다 180만명 증가한 수치다.
 
21일 한국부동산원 청약홈 청약통장 가입 현황에 따르면 지난해 12월 말 기준 전국 주택청약종합저축 가입자는 2555만9156명으로 집계됐다.
 
2019년 12월 말 가입자(2375만6101명)에 비해 180만3055명 더 늘었다.
 
주택청약종합저축은 현재 유일하게 신규 가입이 가능하며 공공·민영아파트 모두 청약할 수 있다.
 
지난해 7월 말부터 민간택지 아파트에 대한 분양가상한제가 적용되고,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분양보증을 받으려면 주택도시보증공사(HUG) 고분양가 심사를 받아야 한다.
 
이에 따라 해당 지역 아파트의 분양가가 주변 시세보다 훨씬 낮다는 점 때문에 청약으로 아파트를 마련하려는 수요가 폭증하고 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