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오만에 빠져 3자 구도 필승론" 김종인 대놓고 때린 김무성

마포포럼 공동대표 김무성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마포포럼 공동대표 김무성 전 의원. [국회사진기자단]

김무성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의원이 21일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의 야권 단일화 구상을 두고 "우리 당이 벌써 오만에 빠졌다"고 지적했다. 
 
김 전 의원은 이날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출마한 나경원 전 의원과 김근식 경남대 교수를 자신이 주도하는 마포포럼에 초청했다. 김 전 의원은 출마한 두 후보에 대한 '압박면접' 형식으로 질문을 던졌지만, 내용은 사실상 김 위원장을 향한 불만이었다.
 
김 전 의원은 김 교수에게 "단일화를 하려면 준비가 많이 필요하다"며 "협상은 안 하고 우리 당 후보 뽑아놓고 보자, 이래서 단일화가 되겠나"라고 질문했다. 김 위원장이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의 '야권 통합 경선' 제안을 거절한 것에 대한 비판이었다.
 
그러면서 "우리(국민의힘) 지지율이 소폭 상승하고 민주당 지지율이 떨어지는 건데, 착각에 빠져서 우리 당 대표 자격이 있는 사람이 3자 구도 필승론을 얘기하기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김 전 의원은 "실무 협상을 통해서 단일화에 대해 국민 앞에 서약해도 마지막에 마음이 어떻게 바뀔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이어 "우리 당 후보가 나온 후에 (안 대표가) 단일화 안 하겠다고 하면 무슨 소용인가"라며 "과거 안철수도 정몽준도 이인제도 그랬다. 전례가 많다. 인간 마음이라는 건 방법이 없다"고 덧붙였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