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세계최대 인도 코로나백신 공장서 불…"백신생산 지장 없다"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연구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코비실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연구원이 아스트라제네카의 코로나19 백신 '코비실드' 관련 실험을 하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인도에 위치한 세계 최대 백신 제조회사 세룸 인스티튜트(SII) 공장에서 21일(현지시간) 화재가 발생했다고 NDTV 등이 보도했다. 
 
SII는 인도에서 아스트라제네카-옥스퍼드대 코로나19 백신(코비실드)을 생산하고 있다. SII가 생산한 물량은 지난 16일부터 접종을 시작한 인도를 비롯해 방글라데시·네팔 등 주변국으로도 공급되고 있다.
 
현지 언론 등에 따르면 이날 화재는 서부 푸네의 SII 공장 단지 내 신축 중인 설비에서 시작됐다. 건물 위로 거대한 연기구름이 치솟아 오르는 모습이 포착됐다. 소방당국은 구급차 등을 현장에 보내 화재진화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푸네의 SII 공장 규모는 100에이커(0.4㎢)에 달한다. 
 
SII는 이미 코비실드를 5000만 도스(1회 접종분)를 생산했으며, 올 3월까지 월 1억 도스로 생산 규모를 늘릴 방침이었다. 다만 불이 난 곳은 코로나19 백신 생산공장에서 차량으로 몇 분 떨어진 거리에 있다고 한다.
 
SII 관계자는 "이번 화재로 코로나19 백신 생산이 영향받지는 않을 것"이라고 NDTV에 밝혔다.
 
고석현 기자 ko.sukhy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