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노스페이스, 제주에서 수거한 페트병으로 친환경 의류 만든다

제주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으로 만든 제품. 영원아웃도어 제공

제주에서 수거한 폐페트병으로 만든 제품. 영원아웃도어 제공

영원아웃도어는 자사의 글로벌 아웃도어 브랜드 노스페이스가 지난 19일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삼다수(제주개발공사), 효성티앤씨와 친환경 프로젝트인 '다시 태어나기 위한 되돌림' 공동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21일 밝혔다.
 
이번 협약에 따라 제주특별자치도와 제주삼다수는 제주에서 버려지는 국내산 페트병을 수거하고, 효성티앤씨는 페트병으로 만든 섬유와 폐페트병을 재활용한 '리젠 제주'를 공급한다. 노스페이스는 재활용 섬유로 의류, 가방 및 용품 등 친환경 제품을 제작한다.
 
노스페이스는 올해 제주에서 수거할 약 100톤의 페트병을 재활용해 친환경 제품을 만들어 오는 2월부터 선보인다. 각종 캡슐 컬렉션 등 다양한 친환경 제품 출시와 관련 마케팅 활동의 전개를 통해 친환경 가치 실천의 중요성을 공유할 계획이다.
 
노스페이스는 자연과의 공존을 위해 친환경 행보를 이어가고 있다. 윤리적 다운 인증(RDS) 도입 및 확대, 친환경 인공 충전재 개발과 전 제품에 대한 퍼 프리(FUR FREE) 적용 등이 대표적이다.
 
또 지난해 페트병 약 1080만개를 재활용해 '에코 플리스 컬렉션'을 선보였으며 의류, 신발, 가방 및 용품 등 100개가 넘는 제품에 페트병 리사이클링 소재를 적용했다. 홍보대사인 배우 신민아, SP9 로운 등과 제작한 올바른 페트병 분리배출 방법을 안내하는 '에코 팁' 영상을 공개하는 한편, 페트병을 얼마나 재활용했는지 소비자가 쉽게 알아볼 수 있는 표식을 제품 태그에 부착하기도 했다.
 
영원아웃도어 관계자는 "이번 업무 협약을 통해 친환경 제품의 개발은 물론, 생산 공정, 포장, 마케팅 등 가능한 모든 영역에 걸쳐 친환경 구현을 위한 진정성 있는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말했다.
 
정길준 기자 jeong.kiljhu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