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BJ감동란 자리 비우자 "미친X" 헐뜯은 식당, 바짝 엎드렸다

[사진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사진 감동란 유튜브 영상 캡처]

 
부산의 한 식당에서 생방송을 진행하던 BJ가 잠시 자리를 비운 사이 식당 관계자들이 BJ의 의상과 신체를 두고 성희롱성 뒷담화를 해 논란이 일고 있다. 이에 해당 식당 대표는 “거듭 용서 빈다”며 사과문을 게시했다.
 
21일 해당 식당 사장은 사과문에서 “뒤늦게 불미스러운 이번 일에 대해 얘기 듣고 당혹감과 황망함에 어찌할 바를 모르다가, 부끄러움과 염치 불구하고 사과의 글을 올린다”고 밝혔다.
 
식당 사장은 “불편하고 불쾌한 언행과 뒷담화가 그대로 방송에 나감으로써 씻을 수 없는 모욕감과 마음의 상처를 드린 것에 대해 엎드려 사죄드린다”며 “방송을 보신 분들과 이 사실을 전해 듣고 분노하고 계신 많은 고객들께도 거듭 용서를 빈다”고 했다.
 
이어 “철저하게 교육하고 관리하지 못한 저의 불찰이 제일 크다”며 “기회를 주신다면 오늘의 질책과 꾸지람을 달게 받아들여 좋은 음식과 예의 바르고 친절한 언행을 갖추고 각자의 직무에 충실하겠다”고 덧붙였다.
 
[사진 해당 식당 사장이 올린 사과문]

[사진 해당 식당 사장이 올린 사과문]

 
해당 사건은 BJ 감동란이 지난 19일 유튜브 채널 ‘감동란TV’에 ‘레전드 과학시간’이란 제목의 동영상을 게재하면서 알려졌다. 이는 지난 14일 아프리카TV에서 자신이 방송한 영상 일부를 편집해 올린 것으로 부산 소재 단골 식당을 방문했을 당시 생방송 영상이 담겼다.
 
해운대를 찾아 오전에 부산의 한 전복죽 식당을 찾은 감동란은 전복회와 전복죽, 전복 미역국 등 골고루 주문한 뒤 “우연히 발견했다가 단골이 됐다”고 식당을 소개했다. 이어 식당 관계자에게 “이게 먹고 싶어서 서울 강남에서 왔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이후 감동란은 잠시 화장실을 다녀오겠다며 자리를 비웠다. 휴대폰은 들고 갔지만 카메라는 켜둔 상태였지만 이를 몰랐던 식당 관계자들은 “(원피스 속에) 바지는 입었나 모르겠다” “티 팬티 입은 거 아닌가” “아이고 세상에 미친X” “만든 가슴이다” “별로 예쁘지도 않다” 등의 욕설과 성희롱 발언을 했다.
 
이 같은 말은 당시 방송을 지켜보던 900명에게 고스란히 노출됐다. 화장실에서 돌아온 감동란은 댓글을 상황을 파악한 후 해당 직원을 불러 자신이 방송 중인 것을 알면서도 뒷담화를 한 것이냐며 목소리를 높였다.
 
그는 “내가 자리에 없다고 이렇게 하는 건 아니다. 여기 와서 10만원 넘는 돈을 내고 다 시켜먹는데 뭘 잘못했다고 미친X 소리를 들어야 하냐”고 따졌다. 이에 해당 직원은 연신 죄송하다면서도 “그렇게 들으셨다면 죄송한데 저희도 황당하고 저런 복장은 처음 봐서 그랬다”고 답했다.
 
이에 감동란은 “그렇다고 해서 손님 없을 때 뒷담화를 해도 되는 거냐. 여기 맛있다고 칭찬하고 있는데 없다고 험담을 하면 내가 뭐가 되냐”며 “어떻게 팬티 한번 확인해보겠냐? 내가 선생님 앞에서 다리 벌리고 와서 식사를 했냐”고 조목조목 따졌다
 
그는 식당을 나오면서 자기가 주문한 음식에 대한 값은 지불했다.  
 
한편 해당 건이 논란이 되자 일각에서는 ‘주작 의혹’이 제기됐다. 이에 감동란은 20일 아프리카TV를 통해 “어느 식당이 저런 걸 짜고 치겠느냐. 11만원 벌자고 짜고 치겠느냐”고 반박했다.  
 
또한 자신의 의상에 대해서도 “평범한 원피스였다”며 “아프리카를 떠나서 평범한 20대 여자가 입을 수 있는 옷이었다”고 말했다.
 
이지영 기자 lee.jiyo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