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영상]시위대 홀로 막은 美영웅 굿맨, 이번엔 해리스 지켰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에서 눈길을 끈 사람이 있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호위한 흑인 경찰 유진 굿맨(40)이다.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의 의회당 난입 사태때 시위대를 진압한 의회 경찰 유진 굿맨(사진)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호위해 화제가 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6일 트럼프 지지자의 의회당 난입 사태때 시위대를 진압한 의회 경찰 유진 굿맨(사진)이 조 바이든 대통령 취임식에서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을 호위해 화제가 되고 있다. [AP=연합뉴스]

취임식 현장을 중계한 CNN 방송 등은 해리스 부통령이 들어설 때 곁을 지킨 굿맨을 "의사당 난입 사태에서 영웅으로 떠오른 경찰"이라고 소개했다.  
 
굿맨은 지난 6일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의사당으로 밀고 들어올 당시 건물 1층에서 홀로 시위대와 대치했다. 상원 회의장으로 올라가는 길을 막으려 했지만, 혼자서 수십명을 상대하기에는 역부족이었다. 
지난 6일(현지시간) 의회 경찰인 유진 굿맨(왼쪽)이 건물에 진입한 트럼프 지지자들을 일부러 자극해 상원회의장 반대쪽으로 유인하고 있다. 이 영상은 허프포스트 아이거 보빅 기자가 촬영해 트위터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지난 6일(현지시간) 의회 경찰인 유진 굿맨(왼쪽)이 건물에 진입한 트럼프 지지자들을 일부러 자극해 상원회의장 반대쪽으로 유인하고 있다. 이 영상은 허프포스트 아이거 보빅 기자가 촬영해 트위터에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그때 굿맨은 기지를 발휘했다. 시위대 맨 앞에 서 있던 남성을 일부러 자극해 시위대가 자신을 따라오게 했다.
 
2층으로 올라와서는 상원 회의장 문이 열려 있는 것을 재빠르게 확인하고 시위대를 반대쪽 동료들이 있는 곳으로 유인했다. 굿맨이 시위대의 시선을 돌린 덕분에 상원은 회의장 문을 잠그고 안전을 확보할 수 있었다.  
 
워싱턴포스트(WP)에 따르면 시위대가 상원 회의장 반대쪽으로 이동한 시점은 오후 2시 14분, 회의장이 봉쇄된 건 그로부터 1분 뒤였다.   
굿맨(왼쪽)은 2층으로 올라온 뒤 상원회의장 문이 열린 것을 확인하고는 시위대를 다시 도발해 상원회의장 반대쪽으로 유인하고 있다. 동시에 무전으로 동료들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굿맨(왼쪽)은 2층으로 올라온 뒤 상원회의장 문이 열린 것을 확인하고는 시위대를 다시 도발해 상원회의장 반대쪽으로 유인하고 있다. 동시에 무전으로 동료들에게 지원을 요청했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굿맨이 시위대에 맞서는 모습은 허프포스트의 아이거 보빅 기자가 촬영해 소셜미디어(SNS) 올리면서 화제가 됐다. 미 의회와 네티즌은 그를 영웅으로 칭송했고, 굿맨은 상원 보안과 경비를 책임지는 이인자 자리인 상원 경찰 부책임자로 승진했다.  
 
2011년부터 의회 경찰로 일한 굿맨은 이라크전 참전군인 출신이다.  
 
전 뉴욕 경찰인 커크 디 부르크하터 뉴욕대 로스쿨 교수는 굿맨이 군사 전략 세 가지를 동시해 사용해 시위대를 효과적으로 따돌렸다는 평가를 하기도 했다. 
 
굿맨의 지원 요청을 들은 의회 경찰들이 몰려와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그 사이 회의장은 폐쇄되고 의원들은 대피했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굿맨의 지원 요청을 들은 의회 경찰들이 몰려와 시위대를 진압하고 있다. 그 사이 회의장은 폐쇄되고 의원들은 대피했다. [트위터 @igorbobic 캡처]

굿맨이 일대다(一對多)로 싸우기보다 상대를 내쫓는 방식을 선택한 점, 이동 중 동료들에게 위치를 알린 점, 의원들의 안전이 확보되자 곧바로 진압에 들어간 점 등이 그것이다.
 
특히 시위대가 위협하며 쫓아오는 상황에도 등을 보이지 않고 뒷걸음질로 이동한 건 적을 유인하기 위한 의도적인 행동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또 2층으로 올라온 뒤 시위대가 눈치채지 못하게 회의장 상황을 재빠르게 살핀 것도 탁월한 대응이었다고 평가했다.
 
부르크하터 교수는 WP와의 인터뷰에서 "전략을 아는 것과 실행하는 것은 다른 문제"라며 "그의 빠른 판단과 단호한 행동이 더 큰 희생을 막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