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그 인연이 여기까지…" 김진욱, 文에게 언급한 과거 사건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오전 청와대에서 김진욱 초대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한후 환담장으로 이동하고 있다. [뉴스1]

문재인 대통령이 21일 김진욱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 초대 처장에게 임명장을 수여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의 중립성과 독립성을 강조했고, 김 처장은 과거 자신이 맡았던 판결을 언급하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김 처장에 대한 임명안을 재가했다. 임명장을 받은 후 김 처장과 문 대통령은 취재진이 없는 곳으로 자리를 옮겨 대화를 나눴다.  
 
문 대통령은 “엄중한 시기에 많은 사람의 관심이 집중된 아주 부담스러운 직책을 피하지 않고 적극적으로 수용해주신 데 경의를 표한다”고 축하의 말을 건넸다. 그러면서 “고위공직사회의 투명성과 청렴성 지킴이로서 우리 사회를 더 공정하고 부패 없는 사회로 이끌어가는 견인차로서의 자긍심과 사명감을 가져 달라”고 당부했다.  
 
문 대통령은 공수처장의 가장 중요한 덕목으로 중립성과 독립성을 꼽았다. 정치로부터의 중립, 기존 사정 기구로부터의 독립을 강조했다. 그러면서 “공수처와 검찰‧경찰의 수사 역량을 합친 것이 대한민국 전체의 수사 역량이 되는 것”이라며 “검‧경과의 협력도 매우 중요하다. 공수처에 대한 기대가 크다”고 말했다.  
 
김 처장은 이에 판사 시절 일화로 화답했다. 공수처는 1996년 참여연대가 ‘부패방지법’을 입법 청원하면서 논의가 시작됐다. 1년 뒤 김영삼 정부 시절 대한안경사협회장이 보건복지부 장관의 부인에게 1억7000만원의 뇌물을 건넨 사건이 발생했다. 수사 결과 안경사 자격증 보유자만 안경테를 판매하는 법을 만들어달라고 청탁한 것으로 드러났다.  
 
이 사건에 관해 참여연대는 부패방지법 입법을 촉구하는 서명을 내는 등 논의에 드라이브를 걸었다. 1심은 장관 부인과 협회장에게 실형을 선고했지만 항소심이 시작되자 안경사협회장은 보석으로 풀어줬다. 그러나 항소심 재판부는 보석을 취소하고 그를 다시 법정 구속했다. 당시 김 처장은 항소심의 배석 판사였다.  
 
김 처장은 이 사건을 소개하면서 “그 인연이 오늘 이 자리에 있게 한 역사적 힘이 되었을 것이라 생각한다”며 “선진 수사기구, 인권 친화적 수사기구가 되는데 초석을 놓겠다”고 말했다. 그는 또 “공수처가 국민의 신뢰를 받는다면 검찰의 잘못된 수사 관행도 변화할 것”이라며 검찰 개혁에 관한 의지도 드러냈다.
 
김 처장의 임기는 이날부터 3년간이며, 공수처는 이날 오후 현판식을 열고 공식 출범한다.
 
이가영 기자 lee.gayoung1@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