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인천 남동구, 개청 이래 첫 통계업무 분야 ‘대통령상’수상

인천시 남동구가 통계업무 분야에서 잇따라 높은 평가를 받으며, 뛰어난 행정력을 입증하고 있다.
 
남동구는 지난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열린 통계청 주관‘2020년 전국 통계업무 진흥유공(통계조사 부문)’정부포상 시상식에서 전국 228개 기초지자체 중 최우수 기관에 선정돼 이 부문 최고 권위인‘대통령상’을 수상했다고 21일 밝혔다.
 
남동구 개청 이래 통계업무 분야에서 대통령상을 수상한 건 이번이 처음이다.
 
이번 포상은 지난해 대규모 경제통계 조사를 수행한 전국 광역·기초지자체를 대상으로, 조사 과정과 실적 등을 종합 평가해 수상자를 선정했다.
 
남동구는 남동국가산단과 구월동 로데오 상가지역을 비롯해 금융, 유흥업소 등 다양한 분야 사업체가 밀집해 조사에 어려움이 있었음에도 지난해 진행된 전국 사업체조사 및 광업·제조업조사에서 대규모 조사업무를 진행해 신뢰도 높은 통계자료 구축에 기여한 점이 높이 평가됐다.
 
더불어 코로나19 여파를 감안해 구 자체 안전관리 지침을 수립, 현장조사 안전수칙 및 환자 발생 시 조치사항 등을 매뉴얼화해 지역사회의 전염병 확산 예방과 안전한 조사 진행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잡았다는 평가를 받았다.    
 
남동구는 앞서 지난해 10월에도 빅데이터를 활용한 불법 주·정차 감소 및 주민 보행환경 개선 사례로, 경인지방통계청으로부터 지역통계 정책 활용 ‘우수기관’에 선정된 바 있다.
 
이강호 남동구청장은 “대통령상 수상은 조사에 적극적으로 협조한 관내 사업자분들과 안전한 조사에 노력한 남동구 공직자들의 땀과 노력의 결실”이라며 “앞으로도 정책의 기초자료를 제공하는 조사업무부터 통계자료를 활용한 구민 맞춤형 과학적 행정서비스 제공을 아우르는 스마트 남동구를 완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전했다.
 
 
온라인 중앙일보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