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아이오닉 웃고, 테슬라 울고…보조금 개편에 전기차 ‘지각변동’

서울의 한 대형 쇼핑몰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소. 뉴스1

서울의 한 대형 쇼핑몰 주차장의 전기차 충전소. 뉴스1

현대차 코나 최대 800만원, 테슬라 모델S ‘0원’.
 
정부가 올해부터 전기차를 살 때 주는 보조금이다. 지난해 보조금을 줬던 모델S는 올해부터 한 푼도 주지 않는다. 기획재정부ㆍ산업통상자원부ㆍ환경부는 21일 이런 내용을 포함한 ‘전기차 보조금 체계 개편안’을 발표했다. 국내 불던 ‘테슬라 붐’도 타격을 입을 전망이다.
 
정부 개편안의 핵심은 기존 대당 최대 800만원까지 지급한 보조금을 줄이는 내용이다(지방자치단체 보조금 별도). 올해부터는 연비 보조금(최대 420만원)과 주행거리 보조금(280만원)을 더해 최대 700만원까지만 지급한다. 이행 보조금(최대 50만원)과 에너지효율 보조금(최대 50만원)은 별도다. 지난해 현대기아차ㆍ한국GMㆍ르노삼성차ㆍ테슬라 등 전기차 아홉 종에 지급한 정부 보조금은 평균 776만원이었다.
 
장윤정 기재부 고용환경예산과장은 “보조금을 산정할 때 고려하는 사항 가운데 ‘전비(㎞당 전력 사용량)’ 비중을 높였다. 배터리 효율성이 높은 전기차에 더 많은 보조금을 지급하겠다는 취지”라며 “전기차 보조금은 보급 확산에 따라 향후 점차 줄여나갈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2021년 바뀐 전기차 보조금.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2021년 바뀐 전기차 보조금. 그래픽=김은교 kim.eungyo@joongang.co.kr

차량 가격에 따라 보조금을 차등 지급하거나, 아예 지급하지 않기로 한 것도 이번 개편안의 특징이다. 찻값 6000만원 이하는 보조금 100%를 주지만, 6000만원 이상 9000만원 이하 차량은 50%만 준다. 찻값이 9000만원을 넘으면 보조금을 주지 않는 식이다.
 
보조금 개편에 따라 차종별 희비가 엇갈린다. 구체적으로 현대차 코나는 690만~800만원, 아이오닉 701만~733만원씩 보조금을 지급한다. 기아차 니로도 780만~800만원까지 준다. 르노삼성차 조에(702만원)나 한국GM 볼트(760만원)도 700만원대 보조금을 지급한다. 하지만 테슬라 모델S나 메르세데스-벤츠  EQC400, 아우디 e-트론55 콰트로 같은 고급차는 보조금을 주지 않는다.
 
지난해 국내에서 가장 많이 팔린 전기차는 테슬라 모델3(1만1003대)였다. 이어 현대차 코나(8088대), 기아차 니로(3138대), 한국GM 볼트(1581대), 현대차 아이오닉(1516대), 르노삼성차 SM3(917대)ㆍ트위지(855대), 벤츠 EQC(608대), 아우디 e-트론(601대) 순이었다.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지난해 전기차 판매는 전년 대비 33.2% 늘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학과 교수(한국전기차협회장)는 “전기차 보조금은 소비자가 내연기관차와 비교해 비싼 전기차를 살 수 있도록 부담을 더는 핵심 요소”라며 “가격대가 높은 수입 고가 전기차의 보조금 혜택이 사라진 만큼 국산 전기차가 훨씬 유리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정부가 국산 전기차를 우대하는 보조금 정책을 추진한 배경은 테슬라발(發) ‘역차별’ 논란 때문이다. 예를 들어 모델3(5479만~7479만원)보다 1000만~3000만원가량 싼 아이오닉(4140만~4440만원)의 가격 경쟁력이 정부 보조금 때문에 희석된다는 얘기가 나왔다. 예산 측면에서 봤을 때도 테슬라 전기차 보조금 수령 규모가 전체 전기차 보조금 예산의 40% 이상을 차지해 ‘싹쓸이’ 논란이 일었다.
 
올해 자동차 업계는 전기차 ‘춘추전국 시대’를 예고하고 나섰다. 현대차는 새로운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적용한 아이오닉5를 출시할 예정이다. 매각 위기에 몰린 쌍용차도 첫 전기차 모델인 E100(스포츠유틸리티차량ㆍSUV)을 출격한다. 수입차에선 벤츠가 EQAㆍEQS, BMW가 iX3, 아우디가 e-트론GT, 테슬라가 모델Y 등을 줄줄이 출시할 예정이다.
 
세종=김기환 기자 khkim@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