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차클' 하상응 교수 "미 역대 최고 투표율은 분열·결집의 결과"



미국 46대 대선을 둘러싼 흥미로운 이야기가 공개된다.

방송 : 1월 21일(목) 밤 10시 30분



21일(목)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이하 '차이나는 클라스')에서 서강대학교 정치외교학과 하상응 교수 6개월만에 다시 차클을 찾아온다. 2021 새해, 미국의 제46대 대통령 조 바이든의 임기가 시작됐다. 제46대 미국 대통령 선거는 세계 패권을 움직이는 나라답게 선거과정부터 결과까지 전 세계의 주목을 받았다. 이에 하상응 교수가 그 결과를 분석하며 우리가 미국 대선을 꼭 알아야 하는 이유를 전한다.



최근 '차이나는 클라스' 녹화에서 하상응 교수는 미국의 제46대 대선의 흥미로운 기록들을 소개하며 강의의 포문을 열었다. 이번 대선에서는 역대 최다 득표의 승리자와 패배자가 나왔으며, 19세기 이래로 한 번도 없었던 트럼프 전 대통령의 불복선언과 역사상 최고령 대통령이 탄생했다. 하상응 교수는 "이런 점들이 미국인의 민심을 의미하며 바이든 행정부가 직면하게 될 문제까지 시사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하상응 교수는 이번 미 대선이 역대 최고 투표율(66.8%)을 기록한 것에 대해, '분열과 결집'이 만들어 낸 결과라고 해석했다. 2020년 출구조사에 따르면, 2016년 대선보다 각 당의 후보를 지지하는 지지자들이 약 6%P씩 증가했다. 하상응 교수는 쏠림현상 속에서도 미국인의 민심이자 두 후보의 승패를 결정지은 '스윙 스테이트'에 주목했다. 과연 4년 전, 트럼프를 지지했던 스윙 스테이트가 이번엔 바이든의 손을 들어준 이유는 무엇일까.



또한 하상응 교수는 "공화당의 텃밭이었던 조지아와 애리조나 주에서도 흥미로운 결과가 나왔다""이 흥미로운 결과는 급속도로 변화하고 있는 미국의 인구변화와 밀접한 관련이 있다"라며 궁금증을 자아냈다. 따뜻한 기후와 저렴한 물가로 서부 인구들이 유입되면서 민주당 성향의 유권자들이 늘었고, 특히 조지아의 경우 아시아계 인구가 급증하면서 한국계 미국인의 표심도 이번 대선에 큰 영향을 끼쳤다는 사실이 학생들을 놀라게 했다.



하상응 교수가 들려주는 '바이든 vs 트럼프' 미국 대선 분석의 모든 것은 1월 21일(목) 밤 10시 30분 방송되는 JTBC '차이나는 클라스-질문 있습니다'에서 만나 볼 수 있다.



(JTBC 뉴스운영팀)

JTBC 핫클릭

'차이나는 클라스' "환자 치료 시대의 시작은 매독 치료제" '차이나는 클라스' 모차르트와 조지 워싱턴의 공통점은? '차이나는 클라스' 단테 이야기! 이탈리아의 '훈민정음'은 무엇?



Copyright by JTBC, DramaHouse & Jcontent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