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트럼프가 부른 '초유의 풍경'···핵 가방 2개가 돌아다녔다

20일(현지시간) 미국의 제46대 대통령 취임식에선 두 개의 ‘핵 통수권’이 교차했다. 미국의 핵미사일 발사 명령을 내릴 수 있는 핵가방 2개가 돌아다닌 것이다. 조 바이든 신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하지 않겠다고 몽니를 부린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 탓이었다.
 

트럼프 몽니 탓 핵가방 2개 겹쳐
핵공격 명령 내릴 수 있는 '버튼'
대통령ㆍ부통령용 등 3~4개 존재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전 바이든 대통령 측 핵가방을 든 장교가 취임식장인 미 의회 의사당에 들어가고 있다. 왼쪽(오른손)에 든 가방이 핵가방이다. [Mike DeBonis 트위터 계정 캡처]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의 취임식 전 바이든 대통령 측 핵가방을 든 장교가 취임식장인 미 의회 의사당에 들어가고 있다. 왼쪽(오른손)에 든 가방이 핵가방이다. [Mike DeBonis 트위터 계정 캡처]



일반적으로 핵가방은 신임 대통령이 취임선서를 한 직후 권한을 넘겨받는다. 그러나 이번엔 달랐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오전 8시 20분쯤 대통령 전용헬기인 마린원을 타고 백악관에서 앤드루스 공군기지로 떠났다. 이때 핵가방을 든 장교가 트럼프 전 대통령을 따라갔다. 오전 11시 15분쯤 또 다른 핵가방을 든 장교가 바이든 취임식이 열리는 의회 의사당에 입장했다.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기 전, 장교가 핵가방을 대통령 전용 헬기에 운반하고 있다. 정면에 보이는 가방이 핵가방이다. [AFP]

20일(현지시간)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을 떠나기 전, 장교가 핵가방을 대통령 전용 헬기에 운반하고 있다. 정면에 보이는 가방이 핵가방이다. [AFP]



트럼프 전 대통령의 임기가 끝나고 바이든 대통령의 임기가 시작하는 낮 12시, 핵무기 발사 권한은 트럼프 전 대통령에서 바이든 대통령으로 넘겨졌다. 핵 코드가 자동으로 바뀌면서다. 이에따라 트럼프 전 대통령을 따라가던 핵가방은 사용불가가 됐다. 물론 트럼프 전 대통령을 플로리다까지 수행한 '핵가방 장교'는 다시 이 핵가방을 들고 워싱턴으로 돌아왔다.
 
핵가방의 정식 명칭은 ‘대통령 긴급사태 가방(Presidential Emergency Satchel)’이다. 제로할리버튼이라는 가방회사가 만든 서류 가방이다. 겉은 까맣게 칠해졌다.  
 
스미소니언 미국사 박물관에 전시 중인 핵가방. 이 가방을 들고 다니는 장교는 분실을 막기 위해 금속줄을 자신의 손목에 묶는다. [스미소니언 박물관]

스미소니언 미국사 박물관에 전시 중인 핵가방. 이 가방을 들고 다니는 장교는 분실을 막기 위해 금속줄을 자신의 손목에 묶는다. [스미소니언 박물관]



미국에선 공식 명칭보다 ‘풋볼(Football)’ 또는 ‘뉴클리어 풋볼(Nuclear Football)’이란 별명으로 더 잘 알려졌다. 핵 공격 계획이 암호명인 드롭킥(Dropkick)에서 유래했다고 한다. 드롭킥은 풋볼(미식축구)에서 공을 땅에 떨어뜨려 튀어 오를 때 차는 방법을 뜻한다. 핵가방은 풋볼 공을 넣을 수 만큼 크다.
 
핵가방은 1962년 쿠바 미사일 위기를 겪은 존 F. 케네디 대통령의 지시로 본격 운용됐다. 적국의 갑작스러운 핵공격에 즉각 핵으로 반격할 수 있는 수단이 필요하다는 판단에서다.
 
핵가방 안에는 핵공격 계획이 담긴 블랙북(Blackbook), 대통령이 피난할 장소 안내서, 긴급 방송 안내 절차가 담긴 폴더, 핵공격 명령 보안 코드가 적힌 카드 등이 들어있다. 또 핵 코드를 전송할 통신장비가 내장됐다.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찾았을 때 미 해군 장교가 핵가방을 들고 수행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2017년 11월 도널드 트럼프 전 미국 대통령이 한국을 찾았을 때 미 해군 장교가 핵가방을 들고 수행하고 있다. 이철재 기자

핵 코드 카드는 비스킷이라고도 불린다. 핵공격 명령자가 대통령임을 식별할 수 있도록 글자와 숫자를 조합한 코드가 적혀 있다. 핵 코드가 있어야 핵공격 명령을 내릴 수 있다. 핵가방이 미 대통령의 군 통수권 상징처럼 여겨지는 이유다.
 
핵 가방은 늘 미국 대통령과 가까운 거리에 있어야 한다. 현역 영관급 장교들이 교대로 핵가방을 들고 미 대통령을 따라다닌다. 만일의 사태를 대비해 부통령도 핵가방과 함께 움직인다. 그래서 오바마 행정부 때 부통령을 8년간 수행했던 바이든 대통령은 핵가방에 대해 아주 잘 안다고 한다. 카멀라 해리스 부통령은 이번에 핵가방과 핵공격 절차를 배워야 한다. 부통령이 지근거리에 유지하는 핵가방은 대통령 유고 등의 경우에 사용 권한이 부여된다. 
 
안보 소식통에 따르면 이 밖에도 여분의 핵가방이 1~2개 더 있다. 비상시 지정생존자가 사용할 용도다.
 
러시아도 핵가방을 갖고 있다. 2012년 러시아 대통령 인수인계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신임 대통령(오른쪽열 왼쪽)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임 대통령(왼쪽열 가운데)으로부터 핵가방을 넘겨받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실]

러시아도 핵가방을 갖고 있다. 2012년 러시아 대통령 인수인계식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신임 대통령(오른쪽열 왼쪽)이 드미트리 메드베데프 전임 대통령(왼쪽열 가운데)으로부터 핵가방을 넘겨받고 있다. [러시아 대통령실]



트럼프 전 대통령은 핵가방과 관련한 일화가 많다. 2017년 11월 9일 중국 방문 당시 트럼프 전 대통령 일행이 베이징(北京) 인민대회당에 입장할 때 핵가방을 든 장교가 중국 측의 제지로 들어가지 못했다. 그러자 미국과 중국 수행원간 몸싸움이 있었다는 보도도 나왔다. 결국 중국 측은 사과했고, 이 일을 외부에 알리지 않는 것으로 양국이 합의했다고 한다.
 
2018년 1월 2일 트럼프 전 대통령은 트위터에 “북한 지도자 김정은이 방금 ‘핵단추가 항상 책상 위에 있다’고 했는데, 나는 그가 가진 것보다 더 크고 강력한 핵 버튼이 있다는 사실을, 식량에 굶주리고 고갈된 정권의 누군가가 그에게 제발 좀 알려주겠느냐”고 썼다. 그는 말미에 “내 버튼은 작동도 한다!”고 덧붙였다.
 
당시 김 위원장이 신년사에서 “핵 단추가 내 사무실 책상 위에 항상 놓여 있다”고 밝힌 데 트럼프 전 대통령이 발끈하면서 한 대응이었다. 핵가방의 별명 중 하나가 버튼(button)이다.
  
이철재 기자 seajay@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