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바이든 "동료 깔보면 바로 해고"···막말 얼룩진 백악관에 경고

"서로에게 무례하게 대하면 그 자리에서 해고하겠다"
 

동료애·헌신 강조…'트럼프 백악관' 흔적 지우기

20일(현지시간) 백악관에 입성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직원들에 보낸 첫 번째 메시지에서 '동료애'를 강조했다. 각료 지명자 등 1000명의 직원을 상대로 한 화상 연설에서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직원들에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20일(현지시간)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이 백악관에서 화상으로 직원들에 메시지를 전하고 있다. [AP=연합뉴스]

그는 "모든 사람은 배경에 관계없이 존엄하게 대우받을 권리가 있다"면서 "나는 당신이 교류하는 모든 사람을 존중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동료를 깔보고, 험담하는 등 무례하게 대한다는 얘기가 들린다면 예외 없이 즉시 해고하겠다"고 경고했다. 
 
이어 "역사는 우리가 미국의 이익을 위해 얼마나 품위 있고 명예롭고 현명하게 대했는지에 따라 평가할 것"이라며 "직원들이 서로의 위엄을 지켜주길 바란다"고 다시 당부했다. 
 
바이든 대통령은 연설에서 전임자인 도널드 트럼프를 언급하지 않았다. 그러나 "지난 4년 동안 우리는 대의를 잃었다, 상황을 바꿀 기회는 있다"는 말로 전 행정부 때 만연했던 직원 간 불화와 갈등을 더는 허용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밝혔다. 
 
백악관 직원으로서 가져야 할 책임감도 강조했다. 그는 "국민이 우리를 위해 일하는 게 아니라, 우리가 국민을 위해 일해야 한다"면서 "나는 국민을 위해 일하고, 그들은 나와 당신에게 월급을 준다. 국민이 여러분을 믿었듯 나 역시 여러분을 믿는다"고 말했다.
 
또 "여러분은 세계에서 가장 괜찮은 정부에 협력하고 있으며, 우리는 이 나라의 영혼을 회복해야 한다. 여러분 모두가 그 일원이 되기를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정치전문매체 폴리티코 등 현지 언론들은 바이든 대통령이 존중, 품위, 국민에 대한 헌신 등 지난 행정부 분위기와 대조적인 메시지로 트럼프 흔적 지우기에 나선 것이라고 풀이했다. 
 
이민정 기자 lee.minjung2@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