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태년 "정부, 소상공인·자영업자 영업 손실 보상 논의 중"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인한 소상공인·자영업자의 영업 손실 보상과 관련해 "정부가 보상 방법 등에 대해 논의 중"이라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 김태년 원내대표가 21일 국회에서 열린 정책조정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21일 김 원내대표는 정책조정회의에서 "감염병 예방을 위해 정부 지침에 따라 영업하지 못한 소상공인에 대한 지원을 제도화하는 것은 정부와 국가의 기본 책무다. 정부와 잘 협의해서 입법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정부와 보상 근거 규정, 안정적 보상 방법 등에 대해 논의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김 원내대표는 지난해 취업자수가 외환위기 이후 가장 크게 줄었다는 통계와 관련해 "정부는 여행, 관광, 숙박, 공연 등 8개 특별고용 지원업종의 지정 기간에 대한 연장 검토를 밝혔고 공공기관의 청년고용의무제 연장 추진을 발표하는 등 고용 한파에 신속하게 대처하고 있다"며 "당은 기존 대책에 세제, 금융, 제도적인 추가적 지원대책을 마련하도록 정부와 조속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이 자리에 참석한 홍익표 의원도 "금융위원회가 코로나19피해를 본 중소기업 및 소상공인들의 대출 만기연장 및 이사상환유예 조치를 재연장하겠다고 밝혔다. 환영하고 반갑다"며 "우리 당은 금융위 발표를 환영하며 대출만기연장 이자상환유예 조치가 올해 연말까지 연장되길 기대한다. 금융권의 적극적인 협조를 부탁한다"고 밝혔다.  
 
신혜연 기자 shin.hyeyeo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