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방역꼴등' 발언 강원래 "자영업 고충에 감정 격해졌다, 죄송 "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태원 지역 상인인 강원래 대표의 고충과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2021.1.20 오종택 기자

서울시장 보궐선거에 도전한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20일 서울 용산구 이태원 일대를 찾아 지역 상인들과 간담회를 열고 이태원 지역 상인인 강원래 대표의 고충과 의견을 경청하고 있다. 2021.1.20 오종택 기자

 
그룹 클론 출신 가수 강원래씨가 'K팝은 최고지만 방역은 꼴등'이라고 표현한 것에 대해 21일 사과했다. 전날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서울 이태원에서 진행한 상인 간담회 자리에서 나온 자신의 발언이 논란이 되면서다. 강씨는 이태원에서 주점을 운영 중이다. 
 
강씨는 이날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글을 올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 의료진들에게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고 밝혔다. 그는 "자영업자들의 고충을 말하다보니 감정이 격해져 '방역 정책이 꼴등'이라고 표현했다"며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더 보상이 있는 방역대책에 대해서 기대하겠다"고 말했다. 
 
'방역 꼴등' 발언이 지나치게 정치적으로 해석되고 있다고도 했다. 그는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되어 조금은 아쉽다"고 덧붙였다. 
 
장주영 기자 jang.jooyoung@joongang.co.kr 
강원래 사과문 전문
죄송합니다.
 
대한민국 국민과 방역에 관련해 열심히 노력해준 관계자,의료진들 여러분께 심려를 끼쳐 죄송하단 말씀드립니다.
 
저는 정치인도 아니고 특정 정당을 지지하는 자리도 아니었는데 정치적으로 해석되어 조금은 아쉽습니다.
 
아무도 저희 말을 안들어줘서 어떤 자리이건 우리 목소리를 내고자 만든 자리였습니다.
 
어제 이태원 모임에서 홍대, 강남역, 종로 등 여러분과 함께 자영업자들이 고충을 이야기하다 보니 감정이 격해서 제가 ‘방역 정책이 꼴등’이란 표현을 쓴 것 같습니다.
 
다시 한번 사과드리며 앞으로 좀 더 보상이 있는 방역 정책에 대해서 기대하도록 하겠습니다.
 

관련기사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