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김종인 "안철수, 도의 맞지 않아…정치에도 상식이 있다"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마스크를 만지며 생각에 잠겨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잠시 마스크를 만지며 생각에 잠겨 있다. 오종택 기자

김종인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2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를 향해 "정치에도 일정한 상식이 있다"며 "상식에 맞지 않는 정치를 할 수 없다"고 말했다.
 
김 위원장은 이날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비대위 회의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본인도 공당의 대표인데, 지금 다른 당에서 실시하는 경선 과정에서 무소속 이름을 걸고 같이 하겠다는 것은 정치 도의, 상식에 맞지 않다"고 말했다.
 
이어 "국민의힘은 내년 대선까지 준비해야 하는 정당이라는 것을 인식해줬으면 좋겠다"고 했다.
 
앞서 안 대표는 김 위원장이 '오픈 경선 플랫폼' 제안을 거절하자 "왜 전체 야권을 보지 않고 원래 있던 그쪽(지지층)만 지키려고 하시는 것인지. 큰 정치를 기대하고 기다려 보겠다"고 말했다.
 
이에 김 위원장은 "안 대표가 이러고 저러고 얘기할 성격이 아니다. 국민의힘이 알아서 할 일"이라고 선을 그었다.
 
김 위원장은 금태섭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국민의힘 경선 틀에서 벗어나야 야권이 승리할 수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국민의힘 대표가 확정된 이후에야 다른 것을 고려할 수 있기 때문에 더이상그에 대해 얘기할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