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정의용 후보자 “외교 환경 어렵다…막중한 책임감 느껴”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정의용 외교부 장관 후보자가 21일 서울 종로구의 한 빌딩에 마련된 사무실로 출근하고 있다. [뉴스1]

강경화 외교부 장관의 후임으로 지명된 정의용 장관 후보자가 인사청문회 준비 첫 출근에 나서면서 “외교 환경이 어렵기 때문에 막중한 책임감을 느낀다”고 말했다.

 
정 후보자는 21일 청문회 준비 사무실이 꾸려진 서울 종로구 소재 한 빌딩으로 출근하면서 취재진에게 “국가를 위해 봉사할 수 있는 마지막 기회”라며 이같이 밝혔다.
 
정 후보자는 “이번 공직 후보 지명을 겸허하고 무거운 마음으로 받아들인다”며 “우선 청문회 일정이 있기 때문에 무난히 끝낼 수 있도록 성실하게 준비하겠다”고 설명했다.
 
이어 “모든 절차가 끝나고 장관으로 임명된다면 문재인 정부가 그동안 추진해 온 외교 정책을 잘 마무리하겠다”며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정 후보자는 지난 2017년 5월 문재인 정부 초대 국가안보실장으로 임명됐고, 대통령 외교안보특별보좌관, 외교통상부 통상교섭조정관 등으로 근무한 바 있다. 전날 정만호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은 정 후보자 내정 사실을 알리면서 “평생을 외교·안보 분야에 헌신한 최고의 전문가”라고 했다.
 
나운채 기자 na.unchae@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