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reLoad Image preLoad Image
검색 바로가기
주메뉴 바로가기
주요 기사 바로가기
다른 기사, 광고영역 바로가기
중앙일보 사이트맵 바로가기
닫기
닫기

文지지율 43.6%로 급반등···두달만에 40%대 회복 [리얼미터]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이 18일 청와대 춘추관에서 열린 신년 기자회견에서 기자의 질문에 답하고 있다. 청와대사진기자단

문재인 대통령에 대한 국정수행 긍정평가가 2달 만에 40%대를 회복했다.
 
여론조사 전문회사 리얼미터가 YTN 의뢰로 지난 18~20일 전국 유권자 1510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1일 공개한 설문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긍정평가는 43.6%로 나타났다.
 
'매우 잘한다'는 24.2%, '잘하는 편'은 19.4%로 나타났다. '국정수행을 잘못하고 있다'는 부정평가는 5.0%p 내린 52.6%로 집계됐다.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문재인 대통령 국정 지지도 추이. 그래픽=차준홍 기자 cha.junhong@joongang.co.kr

 
일별 흐름으로 보면 긍정평가는 지난 15일 36.9%를 기록했다가 대통령 신년 기자회견이 있었던 지난 18일 37.5%로 상승했다. 19일엔 42.9%, 20일엔 45.9%로 나타났다.
 
지역별로 보면 서울에서는 문 대통령의 긍정평가가 37.3%로 나타났다. 부산·울산·경남에서는 43.3%, 대구·경북은 22.7%로 집계됐다.
 
지지정당별로는 민주당 지지층에서는 문 대통령 지지율이 91.0%인 반면, 국민의힘 지지층에서는 5.8%로 나타났다. 정의당 지지층에서는 39.0%, 국민의당 지지층에선 8.0%로 나왔다.
 
연령대로 보면 40대(53.4%)에서 문 대통령의 긍정평가가 가장 높게 나타났다. 이어 30대(47.6%), 70대 이상(35.5%), 18~29세(38.0%) 순으로 집계됐다.
 
한편 이번 설문조사의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p다. 응답률은 4.8%다.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AD
온라인 구독신청 지면 구독신청

PHOTO & VIDEO

shpping&life

많이 본 기사

댓글 많은 기사